라이프스타일
2019년 03월 20일 14시 46분 KST

성심당·나폴레옹 등 유명 제과점들 ‘위생법 위반’ 무더기 적발

20곳을 적발했다.

한겨레

대중매체나 소셜미디어 등에서 맛집으로 소개되면서 유명해진 제과업체와 음식점 등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텔레비전 등 방송 매체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맛집으로 소개되면서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전국의 유명 제과업체·음식점 등 48곳을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과 축산물위생관리법을 위반한 20곳을 적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주요 위반내용은 ▲무허가 축산물가공업 영업 및 무허가 축산물 사용(2곳) ▲유통기한 미표시 제품 생산 및 사용(4곳) ▲보존기준 등 위반(4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4곳) ▲원료 등의 구비요건 위반(1곳) 등이다.

상호명으로 보면 나폴레옹베이커리 유통㈜(서울 강남구)은 위생적 취급기준을 위반했으며, 로쏘㈜ 성심당(대전 중구)은 자가품질검사를 하지 않았다. 강릉빵다방(강원도 강릉시)은 원료 등의 구비요건을 위반했다.

식약처는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행정처분 등을 조치하도록 하고, 3개월 이내 재점검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식품안전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신고 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해달라”고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