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0일 10시 18분 KST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가 "제가 안 죽였다"고 주장했다

”이희진과 아는 사이냐”, “5억원이 든 가방에 대해 알았냐”는 취재진의 질문을 받았다.

뉴스1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의 부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 김모씨가 취재진 앞에서 ”제가 안 죽였다”고 주장했다.

2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를 나온 김씨는 ”이희진과 아는 사이냐”, “5억원이 든 가방에 대해 알았냐”, ”범행 후 3주 동안 뭘 했냐”는 취재진의 질문을 받았다. 점퍼로 얼굴을 완전히 가린 김씨는 ”제가 안 죽였다. 억울하다”고 짧게 답했다.

김씨는 경찰서를 나온 지 1분도 안 돼 경찰 호송차에 올랐다.

김씨는 중국 동포 외국인 공범 A씨 등 3명을 고용해 지난 2월 25일, 안양시 소재 이희진 부모의 자택에서 이희진의 부모를 살해하고 5억원이 든 가방을 강탈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희진의 아버지는 냉장고에, 어머니는 장롱에 각각 유기한 뒤 이삿짐센터를 불러 이희진 아버지 시신이 든 냉장고를 평택의 한 창고로 이동시킨 혐의도 받는다.

김씨는 ””이희진의 아버지가 지난해 초 빌려 간 2천만원을 갚지 않아서” 범죄를 저질렀다고 진술했으며, 시신을 평택으로 옮긴 이유나 출입문 번호를 안 방법, 정확한 범행 동기 및 5억원의 행방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진술하지 않은 상태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동일 전과 등 범죄 경력은 없다.

김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수원지법 안양지원에서 열리며 구속 여부는 오후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