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19일 17시 30분 KST

줄리아 로버츠는 지금이라면 ‘귀여운 여인’이 만들어질 수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밤밤밤밤밤 밤밤밤밤밤

PRETTY WOMAN

1990년의 로맨틱 코미디 ‘귀여운 여인’은 줄리아 로버츠를 스타로 만들어 준 영화다. 그러나 로버츠는 지금이라면 할리우드에서 ‘귀여운 여인’을 만들 수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로버츠는 ‘귀여운 여인’에서 창녀를 연기했고 상대역인 리처드 기어는 거물 기업인역을 맡았다. 최근 가디언 인터뷰에서 로버츠는 이러한 젠더 정치 문제 때문에 지금의 프로듀서들이라면 이 대본을 절대 맡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은 그 영화를 만들 수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문제 삼을 부분이 정말 많지만, 그런 점들이 오늘날 관객들로 하여금 이 영화를 즐기지 못하게 만들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로버츠는 최근 루카스 헤지스와 함께 ‘벤 이즈 백’에 출연했다.

로버츠는 그전에 ‘미스틱 피자’(1988), ‘철목련’(1989) 등에 출연했지만, 멕 라이언과 다이언 레인을 포함해 최소 8명의 여배우가 참여하지 않기로 한 뒤에야 비비언 워드 역을 맡게 되었다.

“정말이지 재능의 문제가 아니다. 특히 처음에는 그렇다. 운이 좋아야 한다. 그리고 그 행운에 잘 대처하여 좋은 결과를 이끌어 낼 수 있어야 한다.”

PRETTY WOMAN

발표된지 29년 정도 지난 지금 영화업계에서 ‘귀여운 여인’을 대하는 자세는 달라졌을지 몰라도, 작년에는 브로드웨이 뮤지컬로 각색되어 성공을 거두었다.

‘귀여운 여인’ 뮤지컬은 2018년 8월 16일에 사만다 바크스와 앤디 칼 주연으로 뉴욕 네더랜더 극장에서 첫 선을 보였다. 브라이언 아담스(그렇다, 바로 그 브라이언 아담스다), 아담스와 오랫동안 함께 작업해 온 짐 밸런스의 음악이 들어갔다.

*허프포스트US 글을 번역한 것입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