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3월 19일 16시 08분 KST

문 대통령의 '장자연, 김학의 사건 진실규명지시'를 나경원은 '적폐몰이'로 규정했다

"정치적 의도가 있다면 안된다."

뉴스1

3월 18일, 문재인 대통령은 법무부 과거사위원회가 조사중인 고(故) 장자연씨 사건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폭력’ 사건에 대해 철저한 진실 규명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버닝썬’ 사건과 함께 이 사건들의 ”공통적인 특징은 사회 특권층에서 일어난 일이고, 검찰과 경찰 등의 수사 기관들이 고의적인 부실수사를 하거나 더 나아가 적극적으로 진실규명을 가로막고 비호·은폐한 정황들이 보인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여론을 반전시키기 위해 다시 적폐몰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나 원내대표는 ”어제 문 대통령이 귀국해서 한 첫마디를 보고 모두 경악했을 것이다. 민생파탄과 안보파탄 앞에서 문 대통령이 말한 것은 수사지시였다”며 ”대통령은 침묵 일관하더니 귀국 일성으로 (수사지시를 한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또한 ”검찰과 경찰이 마땅히 알아서 해야 할 수사를 전 정부적 사안으로 사활을 걸듯 내각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것은 정권 차원의 움직임”이라며 ”마땅히 수사해야 할 사안이지만 정치적 의도가 있다면 안된다. 야당 대표(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죽이기 위한 보복 수사를 막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기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말한 ‘정치적 의도‘는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별장 성폭력’ 사건이 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로 향할 가능성을 염두한 것으로 보인다. 해당 사건이 일었던 당시 법무부장관이 황교안 대표였고, 그래서 당시 황대표가 사건을 무마시키기 위해 수사에 개입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는 중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드루킹 수사를 철저히 하라고 해라. 그렇게 떳떳하면 그것을 수사해야 한다고 말해야 한다. 침묵으로 일관하면서 야당 대표를 향한 정치적인 수사를 하는 것을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