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19일 12시 14분 KST

버닝썬 게이트의 시발점 김상교씨가 취재진 앞에서 한 말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서울 강남구 클럽 ‘버닝썬’에서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김상교씨(29)가 19일 경찰에 출석했다.

김씨는 이날 오전 10시 20분께 정장에 코트를 걸친 차림으로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사에 나타나 조사를 받기에 앞서 취재진 앞에 섰다. 

한겨레에 따르면 김씨는 “여기까지 올 수 있게 도와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며 ”지난해 11월24일 많은 분들이 ‘제가 쏘아 올렸다고 하는 작은 공’ 폭행 사건의 당사자인 버닝썬 이사, 경찰들에게 명예훼손 고소를 당해 이 자리에 왔다”고 밝혔다.

이어 김씨는 클럽과 경찰 간의 유착 의혹에 대해 수차례 강조하며 ”지금까지 제가 겪은 의혹을 수사기관에 맡기고 싶고 진실 규명을 명확히 해 달라”고 말했다.

김씨는 ”(저는) 폭행 피해자였고 보호를 받기 위해 112에 신고했는데 도움을 받지 못했다”며 ”저 말고 유사한 피해자가 많은 것을 느꼈다. 이런 것을 알리려는 사람들이 못 알리는 상황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역삼지구대 경찰과 클럽측의 유착 의혹에 대해서는 ”확신할 수는 없지만 전체적인 상황을 봤을 때는 의혹을 가질 만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집단폭행에 가담한 이른바 ‘버닝썬 VIP’로 의심되는 인물이 있냐는 질문에 ”그것에 대해서는 밝혀 달라고 말씀드리는 것이다. 저도 정확히는 모른다”고 답했다.

이어 경찰관의 증거인멸 의혹에 대해 ”추후 수사 기관에서 정확히 밝혀 주는 게 좋지 않나 생각한다”며 ”제가 겪은 의혹들을 수사기관에 맡기고 싶고 진실 규명을 정확히 해 주시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이날 김씨를 1차로 조사했던 역삼지구대 경찰관 2명과 폭행 사건 당시 클럽 이사였던 장모씨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건에 대해 조사한다.

김씨는 추가 조사 과정에서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 2명에게 욕설과 모욕을 했다는 혐의로도 고소당한 상태다.

버닝썬과 관련된 각종 의혹의 시발점이 된 집단폭행 사건과 강제추행 사건은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수사 중이다.

김씨는 버닝썬의 가드를 비롯한 불상의 직원들이 자신을 집단 폭행했다며 검찰에 고소했으며, 지난 4일 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해 한 차례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김씨는 자신의 강제추행과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부인해 왔다. 입장 변화가 없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그렇다”고 짧게 답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