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19일 11시 02분 KST

MBC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가 윤지오에 '장자연 리스트' 실명 공개를 요구해 논란이다

윤지오는 지속적으로 신변 보호를 요청해 왔다.

MBC

MBC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가 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인인 배우 윤지오에게 ‘장자연 리스트’ 속 인물의 실명을 공개해 달라고 요구해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뉴스데스크’ 생방송 인터뷰에는 윤지오가 출연했다. 이날 왕 앵커는 윤지오에 ”‘장자연 문건’에 방씨 성을 가진 3명, 이름이 특이한 정치인이 있다고 했는데 공개할 의향이 있느냐”고 물었다.

윤지오는 ”지난 10년 동안 미행에도 시달리고, 수차례 이사도 하고 해외로 도피할 수밖에 없었다”라며 ”또 그분들이 저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면 전 증언자, 목격자 신분이 아니라 피의자가 돼 명예훼손 배상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MBC

윤지오의 말에 왕 앵커는 ”검찰 진상조사단에 나가서 명단을 말하는 것과, 지금 생방송으로 진행 중인 뉴스에서 이야기하는 것은 전혀 다른 차원의 이야기다”라며 ”이런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것이 오히려 진실을 밝히는 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고 반문했다.

이에 윤지오는 ”그 후로 저는 살아가야 하는데 살아가는 것조차 어려움이 많이 따랐다”고 답했다. 앞서 윤지오는 지속적으로 신변 보호를 요청해 왔으며, 이미 1천만원 이상의 사비를 경호비용으로 지불했다고 밝힌 바 있다.

끝으로 윤지오는 ”이 부분에 대해서는 검경이 밝히고 공표해야 한다. 나는 일반 시민으로서, 증언자로서 말씀드릴 수 없다”며 실명 공개 요구를 거절했다.

방송 이후 왕 앵커와 ‘뉴스데스크’에 대한 비판은 여기저기서 이어지고 있다. MBC 시청자센터에는 왕 앵커의 사과 및 하차 요구가 이어지고 있으며, 포털사이트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에는 왕 앵커의 이름이 올라 있다.

MBC시청자센터

권순택 언론개혁시민연대 활동가도 ”윤지오씨가 당황한 걸 봐서는 사전에 이야기가 된 게 없어 보인다. 결국엔 MBC가 사전에 얘기된 적도 없는, 그것도 굉장히 무례한 질문을 던진 것”이라며 ”설사 사전에 윤씨가 명단을 공개하고 싶다고 하더라도 신변보호 등 사후에 발생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문제들을 충분히 인지시켜 주고 자제시키는 게 언론의 역할이고 저널리즘의 역할이 아니었을까 싶다”고 지적했다. - 노컷뉴스(2019. 3. 19.)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