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17일 18시 13분 KST

이주노동자와 난민들이 한국에서 겪은 인종차별을 고발했다

"심하면 욕하고 때리기까지 하는 직장동료들 너무 많아서 힘들다."

뉴스1
17일 오후 서울 중구 보신각 앞에서 열린 세계인종차별철폐의날 기념집회에서 참석자들이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번 집회에서 난민인권네트워크 및 외국인이주노동운동협의회 등 참석자들은 "한국 사회에 200만명이 넘는 이주민들이 살고 있지만 기초적인 권리조차 침해받고 있다"며 "모두가 평등한 세상을 위해 차별금지법을 제정해야한다"고 밝혔다. 2019년 3월17일.

오는 21일 세계 인종차별 철폐의 날을 앞두고 국내 이주노동자·이주여성·난민인권 단체들이 모여 국내 인종차별 사례를 고발하고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했다.

외국인이주·노동운동협의회(외노협)와 난민네트워크 등으로 구성된 ’2019 세계인종차별철폐의날공동행동‘은 17일 오후 2시30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모두의 목소리! 모두를 RESPECT(리스펙트)’ 행사를 열고 ”인종차별과 혐오 아웃(OUT)” ”차별금지법 제정” 등 구호를 외쳤다.

이날 본격적인 행사에 앞서 참가자들은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발생한 이슬람사원 연쇄 총격사건 희생자들을 위해 묵념했다. 지난 14일(현지시각) 호주 국적 브렌턴 태런트(28·남)는 이슬람 사원 2곳에서 총기를 난사, 최소 50명의 희생자를 내고 체포됐다.

행사 사회를 맡은 필리핀 출신 이주여성 리가쵸 잘리씨(45·여)는 ”‘한국에 인종차별이 있어요?’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가진 우리가 한국사회에서 겪고 있는 차별에 대해 얘기하고 함께 공존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연대하자는 목소리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송파공업고 1학년 김민혁 군은 이란 출신으로 지난해 10월 난민 인정을 받았다. 김 군은 이날 행사에서 ”‘돈 없어서 난민이다, 가난하냐’라며 비꼬는 사람들에게 사실이 아님을 보여주고 싶어 떳떳하게 생활하고 있다”며 ”인종차별 받는 분들, 사회를 두려워하지 마시고 이런 잘못된 사회 바꾸는 데 힘을 써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남양주 ‘샬롬의 집’에서 활동하는 방글라데시 출신 이주노동자 샐림씨(35·남)는 ”왜 손으로 밥 먹는지, 왜 돼지고기 안 먹는지 이해하려 하지 않고 더럽다고만 한다. 한국에 아는 사람이 없다고 함부로 말하고 심하면 욕하고 때리기까지 하는 직장동료들 너무 많아서 힘들다”고 인종차별 경험을 고백했다.

이어 ”사장님이 사인을 해줘야만 우리가 일자리를 바꿀 수 있다. 사실상 강제노동”이라며 ”사업장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도록 고용허가제 폐지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종민 외노협 운영위원장은 “UN 인종차별철폐심의기구는 한국 사회의 인종차별을 매우 우려스러운 수준으로 봤다. 우리 사회가 이주노동자를 받아들인 지 30여년이 흘렀지만 아직도 이주노동자를 도구와 노예로 생각한다”며 ”국가와 인종과 피부색에 의해 차별받지 않고 인간에 대한 폭력을 당연시하는 사회가 되지 않도록 우리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같은 시각 건너편인 종로타워 앞에서는 ‘난민대책 국민행동‘이라는 단체가 불법체류자 추방과 차별금지법 제정반대를 요구하며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국민을 차별하고 혐오하는 차별금지법 제정반대’ ‘난민법 폐지, 가짜난민 송환하라’ 등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걸고 ”사람이 먼저인가 국민이 먼저인가” ”자국민 안전 보장하라” 따위의 구호를 외쳤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