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3월 13일 20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3월 14일 10시 52분 KST

미국 국무부가 하노이 회담 결렬은 '트럼프의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일부 전문가들은 '대북 강경파'인 볼턴 보좌관으로 인해 회담이 결렬됐다고 판단했지만.

Bloomberg via Getty Images

미국 정부가 12일(현지시간)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은 전적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결정한 것이란 입장을 내놨다.

로버트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국의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의 원인 제공자로 지목했다’는 취지의 질문에 ”미국의 수석 협상대표(lead negotiator)는 미 대통령”이라면서 ”그것(회담 결렬)은 대통령의 결정”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두 번째 정상회담을 했지만, 이번 회담은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노력 등 4개 항의 합의사항을 마련했던 작년 6월 첫 회담과 달리 합의문 서명 없이 끝났다.

이런 가운데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선 미 정부 내 대표적인 대북 강경파인 볼턴 보좌관이 이번 회담에서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간 확대정상회담 자리에 갑자기 모습을 드러낸 사실에 주목, 회담 결렬과의 연관성을 의심해온 상황이었다.

정 전 장관도 지난 5일 열린 한 간담회에서 ”북미정상회담 둘째 날 확대회담에 볼턴 보좌관이 배석한 게 결렬의 신호였다”며 ”볼턴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매우 재수 없는 사람”이라고 말했었다.

볼턴 보좌관은 지난해 첫 북미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도 ‘선(先)비핵화-후(後)보상‘을 원칙으로 하는 일괄타결 방식의 이른바 ‘리비아식 비핵화’를 거론했다가 북한으로부터 ”사이비 우국지사”란 비난을 들은 적이 있다. 북한은 그간 단계적 비핵화와 그에 대한 미국 측의 보상제공을 요구해왔다.

그러나 이번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뒤 미 정부 당국자들은 ‘미국이 정한 방식으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져야 제재 해제가 가능하다‘는 이른바 ‘빅딜‘을 대북협상의 원칙으로 강조하고 있다. 사실상 볼턴 보좌관이 1년 전 언급했던 ‘리비아식 비핵화’로 미 정부의 대북 접근법이 되돌아간 셈이다.

이에 대해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북한과의 합의에 이르진 못했지만, 우린 세부 입장을 교환하고 여러 쟁점들의 간극을 좁힐 수 있었다”면서 ”미국은 제재 완화 이전에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기대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 달성 전엔 제재가 유지될 것이라고 말해왔다.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가 뭘 의미하는지에 대해선 미국과 국제사회가 공통의 이해를 갖고 있다”면서 ”우린 앞으로 나아갈 준비가 돼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정 전 장관의 ‘볼턴=재수 없는 사람’ 발언 자체에 대한 외교적 반응에 대한 질문엔 ”관련 보도를 본 적이 없다”며 ”(미국 정부로서는)반응이 없다”고 답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