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12일 17시 15분 KST

'정준영 불법촬영 영상' 관련 허위 찌라시가 확산되고 있다

빅뱅 승리 성접대 의혹을 최초보도했던 SBS funE는 "관련 없는 인물"이라고 전했다.

뉴스1

SBS디스패치가 가수 정준영이 불법촬영 영상을 일상적으로 지인들과 공유했다고 보도한 가운데 전혀 관계 없는 걸그룹 멤버들에 대한 루머가 확산되고 있다. 일명 ‘찌라시’다.

11일 SBS 8뉴스는 정준영이 동료 연예인과 지인들이 있는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불법 촬영물을 수차례 공유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매체는 ”대화 내용이 조작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고 더 이상 피해를 막기 위해 고민 끝에 실명을 밝히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12일에는 디스패치가 정준영이 수십 개의 ‘카톡방’을 만들었으며, 이를 통해 여성들을 몰래 찍어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디스패치는 정준영의 카톡방에서는 걸그룹 멤버에 대한 품평과 성희롱이 이뤄졌다고 전했는데, 디스패치의 보도가 나온 후 소셜 미디어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정준영의 ‘카톡방’에 언급된 이들이라며 걸그룹 멤버 2명의 실명이 거론됐다.

하지만 이들은 정준영의 ‘카톡방’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인물인 것으로 전해졌다. 빅뱅 멤버 승리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최초 보도한 SBS funE에 따르면 정준영의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피해를 입은 여성들은 대부분 연예인이 아니며, 이들 중 상당수는 자신이 몰카 피해를 당한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확인되지 않은 신상 유포로 실제 피해자 및 이름이 거론된 연예인 모두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인 셈이다. 이에 일부 연예기획사에서는 법적 조치에 나섰다. YTN에 따르면 소속 아티스트가 해당 찌라시에 거론된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당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 인격을 심각하게 훼손할 수 있다”며 ”악성 루머의 생산과 유포는 사이버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 등을 근거로 형사처벌이 가능하므로 아티스트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과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에서 예능 프로그램 촬영 중이던 정준영은 급히 귀국을 결정했다. 정준영은 오후 5시 30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13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