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3월 09일 15시 59분 KST

'말포이' 역의 배우 톰 펠튼이 전범기(욱일기) 티셔츠 논란에 사과했다

일본을 방문한 톰 펠튼은 전범기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찍은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

영화 ‘해리 포터’ 시리즈에서 드레이코 말포이 역을 맡아 열연했던 배우 톰 펠튼이 전범기(욱일기) 티셔츠를 입고 찍은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가 논란이 되자 사과했다.

현재 일본을 방문 중인 톰 펠튼은 전범기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은 모습이 담긴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

tom felton/instagram

해당 영상에는 ”저 티셔츠에는 전범기가 그려져 있다”, ”아시아 지역 사람들에게 저건 나치 깃발이나 마찬가지”라며 세계 각국 팬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논란이 되자 톰 펠튼은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트위터를 통해 사과문을 게시했다.

제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이 누군가의 기분을 나쁘게 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는 제가 입은 티셔츠에 그려진 게 어떤 의미인지, 아무 생각이 없었어요. 저는 혐오주의자가 아닙니다. 이 티셔츠가 무엇을 나타내는지도 모르고 구입한 것에 대해 깊게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의 무지함은 변명이 될 수 없지만, 진심으로 사과합니다.

이전에도 해외 스타들이 ‘전범기 논란‘에 휘말리는 일들이 있었다. 지난 2016년 에릭 클랩튼은 도쿄 공연을 기념하는 포스터에 욱일기 그림을 넣었다가 비판을 받았으며, 지난해 배우 스티븐 연은 조 린치 감독이 올린 욱일기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논란에 휩싸여 사과문을 게시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 관련기사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