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3월 09일 15시 22분 KST

조국 민정수석, "공수처 수사대상에 국회의원 포함해야"

"야당이 반발해서 다행이다"

뉴스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은 9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는 여야를 막론하고 수사할 것이고 수사대상에 청와대도 있다”고 밝혔다. 

조국 수석은 이날 팟캐스트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해 ”야당이 ‘국회의원 포함이 옳다’며 반발해 참으로 다행”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지난달 조 수석은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에서 ”야당 탄압 수사가 염려되면 국회의원 등 선출직을 수사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안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의원을 수사대상에서 빼주면 야당이 흥정에 응할 것이라는 뜻으로 말한 것은 국회에 대한 조롱”이라며 반발했다. 

조 수석은 ”정부 입장에 변화가 없으니 야당이 국회의원도 포함되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공수처 관련 법안이 처리되지 않는 이유로 ”공수처는 촛불혁명의 요구인데 현 국회는 촛불혁명 이전에 구성됐기 때문”이라며 ”내년 총선을 앞두고 여야 간 격투가 진행되는데 (야당이) 문재인 정부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공수처를 들어주지 않는 것이 정략적으로 유리하다고 판단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