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08일 15시 51분 KST

박나래가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후원금을 전달했다

"지금도 고통받고 힘들게 지내고 있을 소녀들과 여성들을 응원하고 싶다”

뉴스1

코미디언 박나래가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태국 소외지역 소녀들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다.

8일 박나래의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는 ”박나래가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 ‘플랜코리아’에 태국 소수민족 소녀들의 출생등록 지원에 쓰일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나래는 후원금과 함께 ”세계 곳곳에서 지금도 고통받고 힘들게 지내고 있을 소녀들과 여성들을 응원하고 싶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또 ”아이들의 꿈을 펼치는 데 큰 힘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소외되고 차별받는 아이들에게 지속적 관심을 보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박나래는 그간 플랜코리아 홍보대사로 지속적 활동을 계속해 왔다. 매년 여름마다 ‘꿈의 나래를 펼쳐봐’ 행사에 참여해 재능기부를 해 왔고, 네이버 정기적금 캠페인으로 지속적인 기부 참여를 독려한 바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