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08일 11시 43분 KST

박영선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로 올랐다

입각 명단이 발표됐다

 

정부가 8일 장관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대상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일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중소벤처기업부 총 7개 부처로 큰 규모의 개각이다

먼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는 조동호 카이스트 교수가 후보로 올랐다. 카이스트 무선전력전송 연구센터 센터장을 역임했으며 통신공학 전문가다.

통일부 장관은 김연철이 내정됐다. 인제대학교 통일학과 교수이자 현 통일연구원장이며 남북정상회담 자문단을 맡았다.

행정안전부 장관은 현 더불어민주당 진영 의원이 후보가 됐다. 법조인 출신이며 보건복지부 장관을 역임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는 현 중앙대학교 에술경영학과 교수이자 문화관광부 차관을 역임했던 박양우가 내정됐다. 행시 23회 출신이다.

국토교통부 장관에는 행시 출신으로 국토교통부 2차관을 맡았으며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를 역임했던 최정호가 후보로 올랐다.

해양수산부 장관에는 한국해양대학교를 졸업해 현 세계해사대학 교수인 문성혁이 후보가 됐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는 20대 국회의원이자 민주당 정책위 의장인 박영선이 후보로 올랐다.

후보로 오른 이들은 국회 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 하지만 국회 동의가 필요한 것은 아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