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3월 07일 18시 07분 KST

미국 정부가 기자와 활동가들을 관리한 블랙리스트가 유출됐다

음모론에 지나지 않는다고 여겼던 우려가 사실이었다

ASSOCIATED PRESS

지난해부터 몇몇 사진 기자들과 이민을 지지하는 활동가들이 ‘미국 정부로부터 감시를 당한다‘라거나 ‘블랙리스트에 올랐다’는 얘기가 있었다. 세관을 통과하는데 검색을 심하게 한다든지 멕시코로의 출국이 금지되곤 했다는 것이다.

지난 6일 NBC의 보도에 의해 음모론에 지나지 않는다고 여겼던 이런 우려가 사실로 밝혀졌다.

미국으로 향하는 중남미 이민자들의 행렬(캐러밴)은 작년 미국 중간선거 최대 쟁점이 됐던 사안이다. 아직도 미국은 이민 찬성자와 이민 반대자로 갈려 격렬한 갈등을 겪고 있다.

당시 대략 약 5000여 명의 이민자가 중남미에서 멕시코를 거치고 국경을 넘어 미국의 샌디에이고 카운티에 당도했다.

이들의 행렬에 동참했던 이들 중에는 이민자를 지지하는 미국인 기자와 활동가 등이 있었는데, 행렬이 끝난 후 낌새가 이상한 일들이 벌어졌다는 것

NBC에 따르면 이후 현장을 취재했던 한 기자는 국경에서 강도 높은 검색과 조사를 당한다고 느꼈다. 한 사진 기자는 멕시코 티후아나를 찾기 위해 국경을 넘던 중 세 번이나 2차 검색을 당했으며, 또 다른 사진 기자는 멕시코 당국에 13시간 동안 억류되었다가 결국 입국을 거절당한 적도 있었다. 

이번에 미국 정부를 향한 이런 의심을 증명해 줄 내부자의 증언이 나왔다.

미 NBC 방송은 6일(현지시간) 익명을 요구한 세관국경보호국(CBP) 관계자를 인용, “CBP가 캐러밴과 연계된 언론인과 변호인, 시민운동가의 비밀 데이터베이스(DB)를 작성했다”고 보도했다. 

명단에는 기자 10명과 변호사, 시민 활동가 47명이 이름을 올렸다. ‘보더 엔젤스‘와 ‘푸에블로 신 프론테라스’ 같은 인권단체도 포함됐다.  

당국이 이들에 대한 경고 차원에서 여권에 별도의 표시를 하고, 개별 서류를 작성해 보관한 사실도 함께 확인됐다. 

문서에 적힌 명단은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서 검열을 받아야 하는 사람으로 NBC는 추정했다. 

처음 의혹을 제기한 정부 관계자는 ”국토안보부는 범죄수사기관이지 정보기관이 아니다”라면서 ”국토안보부 권력의 남용”이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CBP 대변인은 국경 폭력 사태에 대한 예방 차원에서 문서를 작성했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이 대변인은 NBC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샌디에이고에서 국경장벽을 무너뜨린 사건이나 국경 요원에 대한 폭력 사태가 발생한 후 법적 조치를 위해 증거를 수집하고 있다”면서 ”폭력 행위가 사전에 의도된 것인지 판단하고자 명단을 작성하는 건 일상적인 일”이라고 해명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