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07일 14시 37분 KST

광화문 세월호 천막이 4년 8개월 만에 철거된다

2014년 7월 처음 세워졌다.

뉴스1

광화문 광장의 세월호 천막은 지난 2014년 7월, 세워졌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기 위해 세워진 것이다. 이 천막이 4년 8개월만에 철거된다.

3월 7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시는 “6일 열린 시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에서 새로운 추모공간을 설치하는 방안이 통과됐다”며 ”는 세월호 사건 5주기인 올 4월16일 직전에 새 공간의 문을 열 계획이고 이를 위해 현재 천막을 철거할 예정”이다. 천막은 다음주에 철거되며 세월호 유족들이 직접 철거할 계획이다. 시는 천막 철거 후 약 20m 규모의 추모공간을 건립한다.

‘한겨레’에 따르면 추모공간 건립 공사는 오는 3월 15일 즈음 시작된다.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전시물품이 놓인다. 시는 이곳에 ”삼풍백화점 붕괴, 성수대교 붕괴 등 과거 대형 사회적 참사를 기억하고 안전의식을 일깨울 수 있는 내용물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천막 안의 희생자 영정은 유족들이 제례를 올리고 옮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