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07일 11시 11분 KST

올해 한국과 중국이 인공강우 실험을 실시한다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서다.

AFP Contributor via Getty Images

정부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중국과 인공강우 실험을 실시하기로 했다.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면 석탄발전 상한제약 대상을 현재 40기에서 60기로 늘리고 3일 이상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될 경우 국가‧공공차량을 전면 사용제한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7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고농도 미세먼지가 지속되는 경우 긴급조치를 강화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경우 한‧중 양국이 자국의 비상저감조치 시행 현황을 공유하고, 비상저감조치를 양국이 공동으로 시행하는 방안을 중국과 협의할 예정이다. 그 일환으로 지난달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된 한‧중 환경장관회의에서 합의했던 인공강우 기술 교류를 추진한다.

인공강우 기술력에서 중국이 우리보다 앞서 있는 만큼, 서해 상공에서 중국과 공동으로 인공강우를 실시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연내 공동 실험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중 양국이 미세먼지 예보 및 조기경보 시스템을 만들어 공동 대응하는 방안도 구체화한다. 정부는 향후 미세먼지 조기경보체계 시범 운영을 거쳐 내년 본격 운영에 들어가면  2∼3일 전 조기경보가 가능해지고 현재 3일 예보도 7일 예보로 정확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조명래 장관은 ”국민이 체감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중국과의 실질적인 저감 협력이 절실하다”며 ”연구‧조사 중심의 ‘청천 프로젝트’를 양국간 대기오염 저감 협력 전체를 아우르는 대표 브랜드 사업으로 발전시켜 미세먼지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윈-윈 협력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