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06일 11시 27분 KST

문 대통령이 미세먼지 한중 공동협의를 지시했다

다수의 긴급대책을 내놓았다

미세먼지로 인해 연일 계속되는 대기질 상황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긴급 대책을 지시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조명래 장관으로부터 미세먼지 관련 보고를 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6일 ”중국에서 오는 미세먼지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 정부와 협의해 긴급대책을 마련하라”며 “미세먼지 고농도 시 한중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동시에 공동으로 시행하는 방안을 협의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인공강우 기술협력을 하기로 한중 환경장관회의에서 이미 합의했다”며 “인공강우에 대한 중국 쪽의 기술력이 훨씬 앞선 만큼 서해 상공에서 중국과 공동으로 인공강우를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또 “한중이 함께 미세먼지 예보시스템 공동으로 만들어 공동대응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덧붙였다.

중국과의 협의뿐 아니라 국내 대책 마련을 위한 지시도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추경을 긴급 편성해서라도 미세먼지 줄이는데 역량을 집중하라”고 말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추경에 대해 “공기정화기 대수를 늘리거나 용량을 늘리는 지원 사업과 중국과의 공동협력 사업을 펴는 데 쓰일 비용”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현재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 화력발전소는 조기에 폐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