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9년 03월 06일 10시 24분 KST

건축계 ‘노벨상’ 프리츠커 올해 수상자는 일본거장 아라타 이소자키다

원로거장이다.

ASSOCIATED PRESS

세계 건축계 최고의 명예로 꼽히는 프리츠커상은 매년 3월초 수상자를 발표한다. 올해 상의 주인은 누구일까. 뜻밖에도 1979년 상이 처음 만들어질 당시 초대 심사위원까지 지낸 일본의 원로거장 아라타 이소자키(88)가 영광을 안았다.

상을 주관해온 미국 하얏트 재단은 5일(현지시간) 건축가이자 도시계획가·미술가인 이소자키를 2019년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재단의 선정위원회는 “건축사와 이론에 대한 심오한 지식을 갖고, 아방가르드를 포용했다. 그의 건물에 반영된 의미 있는 건축에 대한 탐색은 오늘날까지 끊임없이 진화하고 있고, 항상 신선하다”고 수상 사유를 설명했다.

이소자키는 프리츠커상이 1979년 제정된 이래 46번째 수상자이며, 일본인 건축가로는 여덟번째다. 일본은 역시 8명이 상을 받은 미국과 더불어 프리츠커상 역대 최다수상국이 됐다.

이소자키는 단게 겐조, 안도 타다오 등과 함께 일본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거장이다. 기하학적인 디자인과 화려한 색채, 첨단 공법을 자유롭고 창조적으로 융합시킨 작품세계는 ‘글로벌 아키텍트(세계 건축)’란 말로 흔히 표현된다.

특정 지역이나 민족성에 마냥 구애받지 않고 세계적으로 통용될 수 있는 보편적 성향의 건축 언어를 새로운 스타일로 계속 개발해온 것이 그의 특징적인 이력이라고 할 수 있다. 1960~70년대 일본 건축계에서 신진대사를 하면서 변화하는 현대건축을 일으키자는 뜻으로 펼친 메타볼리즘 운동의 주역으로도 알려져 있다.

하얏트재단
하얏트재단

그는 1931년 규슈 오이타에서 태어났다. 마을의 신사와 성을 유심히 지켜보면서 스케치하는 것을 좋아했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1954년 도쿄대 건축과를 졸업한 뒤 일본 현대건축의 대부였던 스승 단게 겐조의 사무실로 들어가 실무를 쌓았다. 1963년 이소자키 건축사무소를 세운 뒤로 뉴욕, 파리, 베를린, 바르셀로나 등지에 스튜디오를 두고 세계 각지에 수많은 작품들을 설계해왔다.

80년대 출세작인 미국 로스앤젤레스 현대미술관(MOCA)은 붉은 색 사암으로 만든 건축물의 강렬한 색과 명확하게 윤곽이 인식되는 도상으로 주목을 받았다. 2014년에는 인도 출신 조각거장인 아니쉬 카푸어와 공동작업해 이동식 콘서트홀 ‘아크노바(ArkNova)’를 선보였다. 500명까지 내부에 수용할 수 있고, 외부 형태가 변형될 수 있는 아크 노바는 2012년 쓰나미로 피해를 입은 일본 동북지방에 설치돼 지역민들에게 용기와 힘을 주었다.

1992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팔라우 산 조르디 올림픽 경기장이나 일본 기후의 도자기공원 미노 등의 시설들은 건물의 외형이나 재료 사용 등에서 지역적 정체성과 전지구적 보편성이 연결된 개념을 보여주기도 했다.

하얏트재단

건축작업을 한지 60년을 훨씬 넘긴 이소자키의 작품은 아시아, 유럽, 북미, 중동, 오스트레일리아 등에 100여 점 넘게 흩어져있다. 기타큐슈시립미술관(1972~1974년), 쓰쿠바센터빌딩(1979~1983년), 아트타워 미토(1986~1990), 나라 센테니얼 홀(1992~1998년) 등이 일본의 대표작들이다. 팔라 알피투르(2002~2006년 이탈리아 토리노), 히말라야 센터(2003~2013년 중국 상하이, 2013년), 올리언 타워(20032014년 이탈리아 밀라노), 카타르 컨벤션센터(2004~2011년 카타르 도하), 상하이 심포니홀(2008~2014년 중국 상하이) 등 서구와 중국에도 수작들이 많다. 미술작업에도 관심이 많아 자신의 건축 드로잉이나 개념을 판화로 제작해 전시하기도 했다.

프리츠커 상은 다국적 호텔 체인 ‘하얏트’를 운영해온 미국 프리츠커 가문이 ‘인류와 건축 환경에 일관적이고 의미 있는 기여를 한 생존 건축가를 기린다’는 취지를 내세워 제정했다. 세계 최고의 권위를 갖고있어서 종종 건축계의 노벨상으로도 불린다. 2019 프리츠커상 시상식은 올해 5월 프랑스 파리에서 이소자키의 공개강연과 함께 열린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