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05일 17시 39분 KST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PD가 성추행 혐의로 하차한 배우 정유안에 대해 한 말

정유안은 지난 1월, 술자리에서 만난 여성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뉴스1

tvN 새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의 김병수 PD가 성추행 혐의로 하차한 배우 정유안에 대해 언급했다.

5일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는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김PD와 주연배우 박진영, 신예은, 김권, 김다솜 등이 참석했다.

앞서 정유안은 김권이 연기하는 ‘강성모‘의 아역을 맡아 촬영까지 진행했다. 그러나 촬영을 전부 마친 지난 1월, 술자리에서 만난 여성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돼 극에서 하차했다. 이 역할은 JTBC ‘SKY 캐슬’에서 열연했던 배우 조병규에게 돌아갔다.

김PD는 이날 정유안을 언급하며 ”전화위복의 기회”였다고 전했다. 김PD는 ”당시 정유안의 촬영분량이 전부 끝난 상태였다. 사건 이틀 전에 ‘술마시고 허튼 짓 하지 말고 집에 가‘라는 이야기를 한 적도 있었다”라며 ”불미스러운 일을 알았을 때 솔직히 ‘왜 하필이면 나냐’는 생각도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차피 이건 내 의지로 생긴 일은 아니었고, 방송 중간이 아니라 첫방송 전에 일어난 일이니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또 조병규에 대해서는 ”눈여겨 봤던 친구인데, 그 전에 스케줄을 물어봤을 땐 되지 않았다”라며 ”마침 ‘SKY캐슬’이 끝나면서 스케줄이 돼서 캐스팅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은 오는 11일부터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