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9년 03월 05일 17시 08분 KST

미세먼지 피해를 그나마 최소화할 수 있는 세 가지 방법

그야말로 '이불 밖은 위험한' 상황이다.

뉴스1

고농도 미세먼지가 연일 전국의 하늘을 뒤덮고 있다. 5일, 수도권 지역에 닷새 연속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진 가운데 그나마 ‘안전지대’로 꼽혔던 동해안 지역에도 처음으로 미세먼지(PM10)주의보가 내려졌다. 육지와 거리가 있는 제주에도 사상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졌다. 전국이 미세먼지로 고통받고 있는 셈이다.

미세먼지는 호흡기질환이나 심뇌혈관질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런 미세먼지로부터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세 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1. 환기

그야말로 ‘이불 밖은 위험한’ 상황이다. 밖에 나가지 않는 것이 미세먼지를 피하기에는 가장 좋은 방법. 그렇게 집 안에 공기청정기를 켜고 창문을 닫아 두면 미세먼지 피해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을까? 안타깝게도 그렇지 않다.

이세원 서울 아산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환기를 안 하면 요리할 때 나오는 가스, 사람이 내뿜는 이산화탄소가 실내에 쌓여 미세먼지보다 더 해로울 수 있다”며 “2~3시간마다 10분쯤 창문을 1/3 정도 열어두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다만 환기 장치가 있는 집은 창문 대신 환기 장치를 틀길 권했다.

2. 물

혹시 외출을 했다면 돌아오자마자 흐르는 물에 온몸을 씻어야 한다. 특히 손·발을 필수적으로 씻고 양치질을 해야 한다. 귀가하자마자 샤워를 해 머리카락과 몸에 묻은 먼지를 제거하면 더욱 좋다.

물을 많이 마시는 것도 필요하다. 미세먼지가 목 안에 붙어 기침이나 가래 등 기관지에 악영향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1.5L이상의 물은 호흡을 통해 들어온 미세먼지를 배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 커피와 녹차의 경우 그 안에 든 카페인으로 인해 이뇨 작용을 일으켜 기관지를 더욱 건조하게 할 수 있으니 피하는 것이 좋다.

3. 인공눈물과 생리식염수

미세먼지가 심할 때는 렌즈를 착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렌즈와 각막 사이에 미세먼지에 포함된 각종 화학물질이나 중금속이 들어가 염증이나 손상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다. 렌즈를 끼지 않았더라도 틈틈히 미세먼지 물질을 씻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실내·외에서는 틈틈히 인공눈물로 안구를 헹궈 주는 것이 좋다.

또 외출하는 동안 미세먼지 속 화학물질과 중금속으로 코 점막이 자극됐을 수 있기 때문에, 외출 후에는 시중에서 판매하는 생리식염수와 코 세척기 등을 이용해 코를 세척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

한편 외출시에는 식품안전의약처로부터 인증받은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미세먼지 피해를 막는 데 도움이 된다. 마스크 착용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래 관련기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