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04일 11시 15분 KST

스티븐 스필버그는 여전히 넷플릭스 작품은 아카데미 후보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

지난해에도 같은 생각을 밝힌 바 있다.

스티븐 스필버그가 넷플릭스의 아카데미 시상식 참여에 제동을 걸었다. 넷플릭스 작품은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서 제외시켜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Axelle/Bauer-Griffin via Getty Images

2월 28일, ‘인디와이어’에 따르면, 스필버그의 영화사인 앰블린 엔터테인먼트의 대변인은 ”스필버그 감독은 스트리밍과 극장 상영 사이의 차이를 강하게 느낀다”고 말했다. ”스필버그는 다가오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이사회에서 이 문제가 다루어지기를 원하며 다른 사람들도 이 캠페인에 동참해주기를 바라고 있다.”

스티븐 스필버그는 아카데미 이사회 내에서 할리우드의 영화감독들을 대표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그는 이사회에 참석해 규칙을 변경하는 방안을 지지할 듯 보인다. 아카데미 측은 ”시상식 규칙에 관한 회의는 각 지부와 함께 진행중”이며 ”이사회는 오는 4월 열리는 회의에서 이 주제를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티븐 스필버그가 넷플릭스 작품의 아카데미 시상식 참여를 반대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8년 3월에도 그는 ITV NEWS와의 인터뷰에서 ”텔레비젼 형식을 사용한다면, 그건 TV영화”이고 ”만약 그 영화가 좋은 작품이면 에미상을 받으면 된다”고 말했다. ”아카데미는 아니다. 일주일도 안되는 기간 동안 한 두 극장에서 상영된 영화가 아카데미 시상식의 후보에 오를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스필버그의 ‘캠페인‘에 얼마나 많은 영화인이 참여할 지는 알 수 없다. 아카데미 시상식의 권위, 그리고 텔레비젼 포맷 작품과 극장 포맷 작품의 차이에 공감하는 사람이 많더라도 영향력이 큰 많은 영화인들이 이미 넷플릭스와 함께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비티‘(2013)로 아카데미 감독상을 수상했던 알폰소 쿠아론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넷플릭스 영화 ‘로마‘로 또 감독상을 수상했다. 또한 스티븐 스필버그 못지 않은 거장 감독인 마틴 스콜세지는 올해 말 로버트 드니로, 알 파치노와 함께 만든 넷플릭스 영화 ‘아이리시 맨’을 제작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