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2월 28일 11시 41분 KST

김정은 위원장은 "나의 직감으로 좋은 결과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단독 회담 직전에 언급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28일, 북미정상회담 이틀째 일정을 이어가고 있다.

 

Getty Editorial

 

이날 일정은 현지시각으로 오전 9시 두 정상의 일대일 단독회담 계획돼 있다. 이후 9시 45분부터 북측에선 김영철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등이, 미국 측에선 폼페이오 국무장관·볼턴 보좌관 등이 배석해 확대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두시간여의 확대회담 이후 오전 11시 55분부터 업무 오찬이 계획돼있다. 오후 2시 5분부터는 이른바 ‘하노이 선언’인 공동 합의문에 두 정상이 서명할 계획이며 오후 4시 정도에 기자회견이 있을 예정이다.

기자회견은 트럼프의 숙소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이뤄지는 점을 고려할 때 트럼프의 단독 기자회견이 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양 정상이 모두 기자회견에 ‘깜짝 쇼’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한편 두 정상은 오전 단독회담 전에 취재진 앞에 서서 짧은 발언을 남겼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어제에 이어 이 순간도 전 세계가 이 자리를 지켜볼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틀째 훌륭한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 그사이 우리가 많이 노력해왔고 이제는 그것을 보여줄 때가 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우리 만남을 회의적으로 보던 사람들도 우리가 마주 앉아서 훌륭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데 대해 마치 환상영화의 한 장면으로 보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라며 ”오늘도 역시 훌륭한, 최종적으로는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만찬 중에 상당히 좋은 여러 가지 아이디어를 주고받았다”며 ”(북한은) 경제적인 강국이 될 수 있는 잠재력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속도가 굉장히 중요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중요한 것은 핵실험과 로켓 실험이 전혀 없었다는 것이며 김위원장께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어제 우리 둘이 얘기할 때 김 위원장이 하신 발언 지금 하셔도 좋고 안 하셔도 좋지만 거기에 대한 감사의 말씀을 표했다”며 다시 한번 ”나는 서두를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은 ”이 시점에서 급하게 답변을 해서는 안 된다”며 ”나의 직감으로 좋은 결과가 생길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가진 잠재력은 어느 나라와도 경쟁할 수 없을 만큼 그런 특별하고 강한 것”이라며 ”김 위원장과 북한에 많은 존경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올바른 목표에 도달하는 게 중요하다”며 다시 한 번 ”속도에 집중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