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2월 28일 11시 03분 KST

김정은-트럼프의 '하노이 선언'은 오후 4시께 완성될 예정이다

정상회담 기자회견은 오후 5시50분이다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한반도 비핵화 등 의제를 놓고 이틀째 담판을 벌이고 있는 북미 두 정상의 ‘하노이 선언’은 한국 시간 기준으로 오후 4시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28일 백악관이 공지한 이날 일정에 따르면 북미 정상은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각)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일대일 단독회담을 가진 뒤, 9시45분부터는 확대 정상회담을 이어간다. 이번 일대일 단독회담은 전날 이뤄진 단독회담에 견줘 30분 남짓 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확대 정상회담까지 마친 뒤 오전 11시55분 업무오찬을 함께 한다. 두 정상이 두 나라 간 공동합의문, 곧 ‘하노이 선언’에 서명하는 시간은 오후 2시5분이다. 베트남이 한국에 견줘 2시간 늦기 때문에 한국 기준으로는 오전 11시부터 2일차 정상회담을 시작해 오후 4시5분 공동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동합의문 서명까지 마친 뒤 메트로폴 호텔에서 11km 떨어져 있는 숙소 JW메리어트 호텔로 이동한다. 이어 오후 3시50분 기자회견을 열어 1박2일 간 펼쳐진 이번 북미 정상회담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국 시간으로 늦어도 오후 6시께면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알 수 있게 된다는 뜻이다. 그가 귀국편 비행기에 몸을 싣는 시간은 오후 6시5분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