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2월 27일 17시 27분 KST

김무성이 클럽 '버닝썬' 직원과 사위가 함께 마약 투약했다는 보도에 대해 한 말

"제 사위는 이제 세 자녀의 아버지로서 성실하게 살아가고 있는 일반 국민"

뉴스1

서울 강남 소재 클럽 ‘버닝썬’ 직원 조모씨가 마약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조씨가 과거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의 사위에게 마약을 판매하고 함께 투약한 사실이 드러났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제 사위는 성실하게 살아가고 있는 일반 국민”이라며 보도 자제를 요청했다.

지난 2015년, 김 의원의 사위 이모씨는 마약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2011년 12월부터 2014년 6월까지 총 15차례 코카인과 필로폰 등 마약을 투약한 혐의였다.

27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이씨에게 마약을 판매하고, 함께 마약을 투약하기도 한 인물은 ‘버닝썬’ 직원 조씨였다. 마약이 오간 장소는 클럽 아레나 등 강남 클럽 세 곳과 인근 주차장 등이었다.

당시 15차례의 마약 투약 및 거래가 확인됐음에도 집행유예 판결이 나왔고, 검찰도 항소를 포기했다는 사실은 논란이 됐다. 조씨가 이씨에게 마약을 판매했고 함께 투약했다는 사실이 밝혀지자 이 논란은 또 한 번 불거졌다.

이에 김 의원이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제 사위는 이제 세 자녀의 아버지로서 성실하게 살아가고 있는 일반 국민”이라며 ”사위는 딸과 교제하기 전에 큰 실수를 저질러서 이미 처벌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그러나 단지 정치인의 사위라는 이유로 수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악성기사의 대상이 되어 전 국민 앞에서 부관참시를 당하고 있다”며 ”저도 공인이라는 이유로 수시로 악성기사에 이름이 등장하며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당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단지 일반 대중의 관심을 더 끌어들이기 위해 제 이름을 의도적으로 악용한 것이라면 이는 언론인의 도리에 심히 어긋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과 무관한 일로 계속해서 명예를 훼손당하고 있는 공인의 입장과 지난날을 반성하고 성실하게 살아가고 있는 한 가족과 어린 자녀들의 입장을 부디 헤아려 기사 작성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