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2월 27일 14시 31분 KST

김정훈과 TV조선 '연애의 맛' 함께 출연했던 김진아씨가 '김정훈 피소'에 대해 밝힌 입장

김정훈의 전 연인인 A씨는 김정훈이 임신중절을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TV조선

그룹 ‘UN’의 멤버였던 김정훈이 교제 중이던 여성에게 피소된 가운데, 김정훈과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TV조선 ‘연애의 맛’에 함께 출연했던 김진아 씨가 입장을 밝혔다.

27일 김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댓글을 통해 ”저 괜찮다. 막판에 괜히 고생하신 제작진 분들만 욕먹고 할 때마다 답답했는데 차라리 다행”이라며 ”제가 잘못한 것도 아니고, 제가 숨을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또 ”부모님이 새벽부터 저 걱정하셔서 연락 올 때, 그 때만 좀 울었다”라며 ”사실 저는 아예 괜찮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아래는 김씨가 남긴 글 전문.

저 괜찮아요. 막판에 괜히 고생하신 제작진 분들만 욕 먹고 할 때마다 답답했는데 차라리 다행이죠 뭐. 비공개나 댓글 닫으라고 걱정 많이들 해주시는데 제가 잘못한 것도 아니구 오롯이 제 공간인 이곳 언젠가는 다시 열 텐데 그 때 또 이 일 상기될 것 같아서 짜증도 나고 제가 숨을 이유는 없으니까 싶어서... 제 엄마 아부지 새벽부터 저 걱정하셔서 잠 안 온다고 연락 오실 때 그때만 좀 울었지 사실 저는 아예 괜찮아요! 구설수 오르는 게 좀 힘들기는 한데..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앞서 김정훈은 연인 관계이던 A씨에게 피소됐다. A씨는 서울중앙지법에 약정금 청구소송을 제기하며, 김정훈이 A씨에게 내주기로 했다는 임대차보증금 잔금을 청구하는 내용의 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소장에서 임신 후 김정훈이 자신의 이미지를 위해 임신중절을 종용하는 태도를 보였고, 다툼이 지속되던 중 A씨가 살던 집의 계약기간이 만료되자 김정훈이 ”집을 구해주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정훈은 A씨에게 임대차보증금 1000만원과 월세를 해결해 주겠다고 했으나, 임대인에게 100만원만 지급한 후 연락을 끊었다. 이에 A씨는 김정훈에게 임대차보증금 잔액 900만원과 임대기간 내 월세를 청구했다.

한편 김정훈 측은 최초 보도 이후 ”사실관계 확인 중”이라는 입장만을 내 놓은 뒤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