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2월 26일 23시 34분 KST

김정은이 베트남 삼성전자 공장 방문에 관심을 밝혔다는 보도가 나왔다

삼성전자와 베트남 외교부는 모두 답변을 거부했다.

Linh Pham via Getty Images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삼성전자 공장 방문에 대한 관심을 베트남 당국에 밝혔다고 블룸버그가 관계자를 인용해 26일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김 위원장의 대표단은 김 위원장이 박닌성에 위치한 삼성 공장을 방문하는 것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베트남 정부에 알렸다고 이 관계자가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최종 결정은 막판에 내려질 것으로 보이며, 베트남 정부가 당국자들에게 준비할 것을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와 베트남 외교부 측은 모두 이에 대한 답변을 거부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Bloomberg via Getty Images

 

김 위원장이 삼성전자 공장을 방문할 것이라는 관측은 일찌감치 나왔다. 김 위원장의 동선을 점검하기 위해 미리 베트남에 와있던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삼성 공장을 둘러봤다는 보도가 나왔기 때문이다. 그는 김 위원장의 ‘집사’ 역할을 하는 인물로 알려져 있다.

한편 김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밤(현지시각) 베트남에 도착했다.

MANAN VATSYAYANA via Getty Images

 

두 정상은 27일 짧은 단독 회담에 이어 ‘친교 만찬‘을 가질 예정이다. 이틀째인 28일에는 ‘여러 차례’ 회담을 한다고만 알려졌을 뿐,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김 위원장과의 회담에 앞서 응유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 등과 회담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의 27일 오전 및 오후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다.

 

허완 에디터 : wan.he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