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26일 14시 37분 KST

정부, 유관순 열사에게 최고등급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 서훈한다

이전까지 3등급 훈장에 서훈되어 있었다.

국가보훈처

지난 1962년, 당시 정부는 유관순 열사에게 건국훈장 독립장을 서훈했다. ‘독립장‘은 3등급에 해당하는 훈장이다. 현재는 총 5등급으로 분류되어 있지만, 1962년 당시에는 등급이 3개뿐이라, 유관순 열사에게 서훈된 훈장은 가장 낮은 등급의 훈장이었다. 이에 대해 그동안 서훈등급이 낮다는 논란이 있었고, 2월 26일 정부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유관순 열사에게 최고등급인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 서훈하기로 했다. 유관순 열사에게 서훈되기 전까지 ‘대한민국장’에 서훈된 독립운동가는 김구, 이승만, 안창호, 안중근 등 30명이었다.

국가보훈처는 이날, ”유관순 열사가 3·1운동으로 국민의 올바른 역사관과 애국정신 함양에 공헌하고, 비폭력·평화·민주·인권의 가치를 높이고 국민통합에 기여한 공로로 기존 독립운동 공적과 별개로 수여한다”고 밝혔다.

뉴스1/청와대 제공

유관순 열사에 대한 추가 서훈은 26일 백범기념관에서 개최한 현장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그동안 독립운동 역사를 기억하고 독립운동가를 예우하는 국가의 자세를 새롭게 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우리의 자랑스러운 역사이고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게 된 뿌리가 됐기 때문”이라며 ”유관순 열사에게 국가 유공자 1등급인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를 의결하는 정신도 같다”고 말했다.

″유관순 열사는 3·1 독립운동의 상징으로, 16살 나이로 당시 시위를 주도하고 꺾이지 않는 의지로 나라의 독립에 자신을 바친 유관순 열사를 보며 나라를 위한 희생의 고귀함을 깨우치게 된다. 유관순 열사가 3·1 독립운동의 표상으로 국민에게 각인돼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1등급 훈장 추서의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추서가 3·1 독립운동 100주년의 의미를 한층 더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이 훈장은 오는 제100주년 3.1절 중앙기념식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유관순 열사 유족에게 직접 수여할 예정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