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25일 12시 28분 KST

오늘(2월25일) 복권 1, 2등 당청금 17억 6천만원이 사라진다

1등도, 2등도 모두 만 1년이 되도록 당첨금을 수령하러 오지 않았다.

지난해 2월 24일 진행된 로또6/45 제795회차 추첨 후 수령 과정에서 특이한 일이 벌어졌다. 1등과 2등 모두 당첨금을 수령하지 않은 것이다.

뉴스1
자료사진.

1등의 당첨금은 17억 1497만원, 2등은 5071만 1686원이다. 그리고 이 당첨금 지급기한 만료일은, 2019년 2월 25일 즉 오늘까지다.

동행복권 홈페이지에 따르면 795회차 1등 당첨번호는 ‘3, 10, 13, 26, 34, 38’이며, 미수령 당첨자가 로또복권을 구입한 장소는 인천 연수구 선학동 411-4에 위치한 ‘삼성로또’ 복권판매점이다. 2등의 경우 당첨번호는 1등과 동일하며 보너스 번호가 ’36′이다. 복권 구입 장소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269-6에 위치한 ‘봉이네로또’ 복권판매점이다.

이 소식을 접한 온라인 커뮤니티 유저들은 이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는 듯한 복권 당첨자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하고 있다.

인천 연수구 선학동 411-4번지, 자동이셨네요. 아마 자동이라서 사놓고 까먹으신분이신것같음.

저건 차라리 모르는 게 나을 것 같아요. 지나고 알게 되면 평생 후회속에 살듯...

한편 복권 당첨금을 지급기한 만료일까지 찾으러 오지 않는 경우, 당첨금은 복권기금에 귀속돼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공익사업에 쓰이게 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