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2월 25일 10시 20분 KST

첼시 키퍼 케파의 '교체 거부'를 두고 '역겹다'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

아무도 케파의 해명을 믿지 않는다

″케파는 다시는 첼시에서 뛰어서는 안 된다. 자기 감독을 무너뜨렸다. 치욕이다. 역겨움이 올라온다. 이런 건 본 적도 없다. 내가 사리(첼시의 감독)였다면 경기장 밖으로 나갔을 것이다.”

첼시 출신의 공격수 크리스 서튼이 케파 아리사발라가의 교체 거부 사태를 실시간으로 지켜보며 분노에 차 내뱉은 말이다. 

이 분노를 이해하려면 설명이 필요하다.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는 2018-2019 리그컵(카라바오컵) 결승이 열렸다. 

첼시와 맨체스터 시티가 맞붙어 120분 연장 혈투 끝에 0대 0으로 승부를 내지 못하고 승부차기까지 갔다. 

모든 선수가 지쳤다. 첼시의 키퍼 케파 역시 지쳤다. 연장 후반 종료를 2분 남기고 다리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감독이라면 당연히 교체지시를 내려야 할 타이밍이다. 근육에 경련이 한번 오고 나면 제대로 된 운동 능력을 발휘할 수가 없다. 승부차기의 주인공인 골키퍼라면 더욱 그렇다. 

첼시의 감독 마우리치오 사리 역시 같은 결정을 내렸다. 윌프레드 카바예로로 골키퍼 교체를 지시했다. 

그때 필드 위에 있던 케파가 손을 흔들었다. 이 경기를 지켜보던 모든 사람이 당황했다. 단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광경이기 때문에 그 의미를 받아들이지 못했다. 

감독이 교체하라는데 선수가 ‘괜찮다. 뛰겠다’고 말했다. 

SBS스포츠 한국 중계진 역시 대체 이게 무슨 사태인지 파악을 못 해 꽤 오랜 시간동안 제대로 설명하지를 못했다. 

이 장면이 더 충격적인 이유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사리 감독을 짓밟는 제스처로 보였기 때문이다.

Associated Press

첼시가 리그컵에서는 결승에 올라갔지만, 가장 중요한 프리미어리그에서는 이번 시즌 6위를 차지하고 있을 만큼 성적이 저조하다. 프리미어리그에서 우승과 준우승 다음으로 중요한 순위는 4위 안착이다. 4위까지 다음 해에 ‘챔피언스리그’에서 뛸 수 있기 때문이다.

전통의 강호 첼시가 6위까지 떨어진 이번 시즌은 팬들에게는 최악의 해. 성적이 떨어지면 가장 먼저 나오는 게 감독 경질설이다. 여기에 언론이 ” 사리 감독이 선수들을 통제하지 못한다”는 식의 보도를 내보내며 기름을 부었다.

케파의 행동은 성적 부진으로 약해질 대로 약해진 감독을 모두가 모는 앞에서 짓밟는 것으로 보일 수 밖에 없다. 셔튼이 ‘역겹다’고 한 말이 바로 그런 뜻이다.

케파는 이후 자신의 트위터 등을 통해 ”감독이나 감독의 결정에 불복종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다”라며 ”감독이 내가 뛸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 같아서 내 컨디션이 좋다는 걸 표현하려는 의도였다”라고 밝혔다.

케파는 이어 ”감독과 감독의 권위를 존중한다”고 밝혔으나 그의 말을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스포츠에서는 선수가 자신의 판단이 감독의 판단보다 앞선다고 생각하는 게 바로 불복종이다. 

축구팬들은 이 사건을 쉽게 잊지 않을 것이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