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2월 24일 18시 01분 KST

'시진핑 곰돌이 푸' 낙관 하나 때문에 중국에서 퇴출당한 대만 게임

누군가의 장난이었을 가능성이 크다

타이완의 인디 게임업체인 ‘레드캔들사‘의 신작 게임 ‘환원(還願)’이 시장에서 퇴출당했다. 

게임 화면에 등장하는 부적의 낙관에 중국의 주석 시진핑을 희롱하는 말이 적혀있다는 이유다. 

아래 그림을 보면 노란 색 부적에는 빨간 색 낙관이 찍혀 있는에 이를 자세히 살펴보면 ‘시진핑(習近平) 곰돌이푸(维尼熊)’라는 한자가 숨겨져 있다는 것. 

아래는 인터넷 사용자들이 알아보기 쉽게 도식화한 화면이다. 실제 화면에서는 제일 왼쪽에 있는 것처럼 옆으로 기울어져 있는데 이걸 찾아냈다는 게 더욱 놀랍니다. 

인터넷 게시판

SBS에 따르면 레드캔들사는 2015년 대만인 개발자 6명이 창업한 인디 게임개발사로, 첫 호러 게임인 ‘반교(返校)‘의 성공에 힘입어 지난 19일 2번째 게임인 ‘환원(還願)’을 출시했다. 

SBS는 환원이 출시 후 게임 영상을 중계할 수 있는 비리비리 등의 플랫폼과 사이트에서 100만 명이 넘게 접속하는 등 호평을 받았으나, 이 논란 이후 해당 사이트에서 더는 환원과 관련된 콘텐츠를 찾아볼 수 없다고 전했다. 

한편 중국 내에서는 ”절대 모르고 한 일일 수 없다”라는 분노가 거세다.곰돌이 푸가 참 고생이 많다. 

지난 2018년 디즈니의 ‘크리스토퍼 로빈’은 중국 당국으로부터 허가를 받지 못해 중국 영화관에 걸리지 못했다.

이 영화는 한국어 제목은 ‘곰돌이 푸, 다시 만나 행복해’다. 중국 당국은 상영 불가 사유를 공개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할리우드리포트는 중국에서 푸 캐릭터가 시진핑 국가주석을 풍자하는 소재로 쓰이는 점을 의식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