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24일 16시 23분 KST

클럽 '버닝썬' 폭행·강제추행 사건 수사가 강남경찰서에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이첩된다

앞서 일각에서는 강남경찰서가 버닝썬 관련 사건을 계속 맡는 것에 대한 지적이 나온 상태였다.

뉴스1

강남 클럽 ‘버닝썬’ 논란을 촉발했던 폭행·강제추행 사건 수사가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상급기관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광수대)로 옮겨진다. 이에 따라 클럽 내 마약·경찰 유착, 폭행·강제추행 등 버닝썬 관련한 모든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이 직접 맡게 됐다.

강남경찰서의 수사관과 버닝썬 사이에 미성년자 출입 신고 사건 무마를 위한 금전이 오간 정황이 확인되면서 강남경찰서가 수사를 맡는 것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일자 뒤늦게 사건을 이송한 것이어서 ‘뒷북 조치’라는 지적도 나온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사건의 중대성을 감안하고 수사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다욱 담보하기 위해 광수대로 (사건을)이송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경찰은 크게 3개 기관을 투입해 버닝썬 사건을 조사중이었다. 우선 논란의 출발점이 된 신고자 김모씨(29)와 클럽직원간 폭행사건, 김씨의 강제추행(성추행) 혐의는 강남경찰서가 조사해왔다.

이후 광수대는 클럽 내 △성폭행 △속칭 ‘물뽕’(GHB) △경찰관 유착 등 추가 의혹에 대해 별도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외에 서울지방경찰청은 김씨가 주장하는 경찰 초동조치 미숙, 경찰 폭행 여부, 김씨 119 미후송, CCTV 의혹 등을 조사하기 위해 합동조사단을 편성해 수사 중이다. 

이번 이송에 따라 광수대는 클럽 내 마약·경찰 유착을 비롯해 폭행·강제추행 사건도 총괄해 조사하게 됐다. 

이번 조치에 앞서 일각에서는 강남경찰서가 버닝썬 관련 사건을 계속 맡는 것에 대한 지적이 나온 상태였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버닝썬 관련 강남서의 어떤 수사 결과도 신뢰받기 어렵다”며 ”버닝썬 김씨 수사는 광수대(광역수사대)로 넘기든지 아니면 검찰로 넘겨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같은 목소리는 경찰과 버닝썬간 유착 의혹이 실체를 드러내면서 점차 커졌다. 실제 광수대는 경찰이 과거 버닝썬의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혐의 처리한 것과 관련해 전·현직 경찰관 등을 조사 중이며 이들 중 일부를 뇌물 공여 또는 수수 혐의로 입건하기도 했다.

광수대 또한 소극적인 수사의지로 비판을 받았다. 경찰은 버닝썬이 영업중지 뒤 증거 인멸이 의심되는 철거가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하는 언론의 보도가 이뤄진 뒤에야 지난 20일 서둘러 과학수사대와 사이버수사대를 포함한 수사관 11명을 투입해 현장 사진과 동영상 및 3차원(3D) 영상을 촬영해 수사에 필요한 자료도 확보했다.

한편 광수대는 현직 경찰에 금품을 건넨 혐의를 받는 전직 경찰관 강모씨에 대해 지난 23일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이를 반려했다. 강씨는 석방됐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