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2월 20일 16시 42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또다시 5·18 망언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연이어 비판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 또다시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문대통령은 2월 20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위대한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일부 망언이 계속된 데 대해 저 또한 분노를 느낀다”며 ”폄훼 시도에 대해 함께 맞서겠다”고 말했다.

또한 문대통령은 ”대통령 취임 직후 5.18 기념식에 참석해서 5·18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분명하게 천명한 바 있다.”며 “5·18은 국가의 공권력이 시민의 생명을 유린한 사건이다. 광주시민들은 그에 굴하지 않고 희생 속에서도 맞섰고, 이는 민주주의가 무너지지 않고 버틸 수 있는 기둥이었다”라고 말했다. 

문대통령은 지난 18일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 자리에서도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을 겨냥해 ”우리의 민주화 역사와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며 결국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이라며 ”국회 스스로 부끄러워해야할 자기 부정”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