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20일 16시 29분 KST

서울의 도시철도 지도는 10년 뒤 이렇게 달라진다

강북횡단선 신설하고 4호선 급행화 등을 추진한다

뉴스1

서울 목동에서 청량리를 횡단하는 지하 경전철 건설이 추진된다. 지하철 4호선 남태령~당고개 구간에는 급행열차가 추가되고, 현재 공사 중인 경전철 신림선은 여의도까지 연장된다.

20일 서울시는 오는 2028년까지 경전철 6개 노선을 포함해 모두 10개 노선을 확충하는 내용의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을 발표했다. 지하철의 지역별 편차를 줄이고 접근성을 확대한다는 것이 이번 계획의 목표다. 총 사업비는 7조2300억원 규모로 연 7000억원 꼴이다.

먼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2028년까지 모두 6개의 경전철 노선을 신설하거나 보완한다. 

뉴스1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신설되는 강북횡단선이다. 그동안 지형적 여건으로 철도의 접근이 어려웠던 목동~청량리 구간을 잇는다. 총 길이 25.72km의 장거리 노선으로 목동을 시작으로 등촌동과 월드컵경기장, 가재울뉴타운 등을 거쳐 정릉, 길음, 월곡, 청량리로 이어진다. 모두 19개 역이 설치된다.

민자사업으로 추진되던 면목선·난곡선·우이신설연장선·목동선은 기존 계획대로 추진하되, 재정사업으로 전환한다. 새절~서울대입구역을 잇는 서부선에는 완·급행 열차 운행이 가능해진다.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처음으로 기존 지하철 노선 2개를 개량하는 내용도 담겼다. 4호선 남태령~당고개 구간에 급행열차를 새롭게 투입한다. 5호선은 지선으로 갈라지던 둔촌동~길동~굽은다리역을 직선으로 연결해 강동역을 거치지 않고 닿을 수 있도록 했다. 

서울시

서울시는 도시철도 10개 노선이 차질없이 확충되면 지하철 혼잡도는 기존 대비 30%, 통행소비시간은 15%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지하철 이용 혜택을 누리는 시민도 40만명 늘어날 것이라는 게 서울시 분석이다.

이번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오랫동안 구상해온 강남북균형발전 사업의 핵심이다. 뉴스1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번 철도망 계획은 경제적 논리에 치우쳤던 철도공급기준을 교통 복지 측면에서 대폭 개선했다”며 ”저비용으로 높은 효율을 기대할 수 있는 급행화, 직결화까지 다양하게 계획을 수립했다는 점에서 도시철도 계획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