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2월 20일 15시 39분 KST

미국이 동성애 비범죄화 글로벌 캠페인에 나선다

70여개 국가가 동성애를 범죄로 다루고 있다.

Carlo Allegri / Reuters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동성애를 범죄로 규정하는 일을 종식시키기 위한 범세계적인 캠페인을 벌인다고 NBC뉴스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 고위급 인사이자 동성애자라고 커밍아웃한 리처드 그레넬 주독 미국대사가 이날 저녁 행사를 열고 동성애 비범죄화 노력을 개시했다.

유럽 전역의 LGBT 활동가들은 미 대사관으로 모여 중동이나 아프리카, 카리브해 지역 등 동성애가 불법인 나라에서 이를 비범죄화하기 위한 계획을 논의했다.

행사를 주관한 한 관계자는 “21세기에 여전히 70여개 국가가 LGBT나 이와 관련한 행위를 범죄로 여기는 법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계획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관계자들은 이미 동성애자 권리를 허용하고 있는 다른 나라나 UN과 같은 국제기구, 유럽연합(EU),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과 협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의 이번 캠페인은 동성결혼과 같은 광범위한 성소수자(LGBT) 이슈를 다루기보다 미국의 최대 지정학적 적군인 이란이 최근 남자 동성애자를 교수형에 처한 일을 겨냥, 이란의 인권 상황을 비난하기 위한 목적이 크다고 NBC는 설명했다.

캠페인을 주도하는 그레넬 대사는 강경한 이란 비판론자로 유럽 국가들이 2015년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탈퇴하고 다시 이란을 제재해야 한다고 주장했던 인물이다.

인디펜던트는 트럼프 행정부의 캠페인은 다툴 여지가 없이 훌륭하다면서 하지만 ”자국 LGBT 시민들에 대한 처우나 권리를 축소해 온 행보와는 뚜렷한 대조를 보인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1월 취임한 뒤 트랜스젠더들의 군 입대를 금지하거나 전임 오바마 대통령이 시행한 트랜스젠더 수감자 보호 조치를 철회하는 등 반(反) LGBT 정책을 지지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