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2월 20일 12시 17분 KST

'사기 의혹' 래퍼 마이크로닷 부모의 근황이 공개됐다

마이크로닷의 부모 측 변호인은 일부 사기 피해자들로부터 받은 합의서를 경찰에 제출했다.

뉴스1

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의 부모가 최근 피해자들에게 합의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과거 마이크로닷의 부모에게 돈을 빌려준 피해자들과 진행한 인터뷰 내용이 공개됐다. 당시 마이크로닷의 부모에게 5천만원 이상의 연대보증을 섰다가 빚을 떠안게 됐다는 피해자 A씨는 “1월 9일에 국제전화가 왔다. 재호 아빠였다. 21년 만에 목소리를 들었더니 멍했다”며 ”그날 4시간 동안 통화를 했다. 아이들만 생각하면 죽고 싶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나 역시 자식이 나 때문에 모든 것을 버리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해서, 당신은 용서할 수 없지만 재호를 위해 합의해주겠다고 했다”며 ”원금보다 적은 금액에 합의했고, 더 이상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처벌 불원서에도 서명했다”고 밝혔다. A씨는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곧 한국에 돌아올 것이며, 가까운 시일 내로 법적 책임을 질 것을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SBS

그러나 합의를 거부한 피해자도 있었다. 또 다른 피해자인 B씨는 ”원금 합의밖에 해 줄 수 없는 상황이라던데, 그래서 ‘입장 바꿔서 20년 뒤에 원금으로 합의해주겠냐’고 했다. 필요 없다고 죗값 치르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 “20년을 어떻게 살았는데, 우리 자식은 뭐냐. 우리 자식도 하고 싶은 것 못하고 살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천경찰서는 최근 마이크로닷의 부모 측 변호인이 일부 사기 피해자들로부터 받은 합의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인터폴은 충북지방경찰청의 신청을 받아들여 적색수배를 발부해 둔 상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