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2월 20일 11시 25분 KST

'왕따 주행 논란' 김보름이 노선영에게 "괴롭힘에 대해 대답하라"고 요구했다

평창올림픽 팀추월 경기가 열린 지 딱 1년 된 19일, 김보름은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뉴스1

지난해 2월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이 열렸다. 이날 경기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의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은 경기장에서 조금 이상한 모습을 보였다. 김보름과 박지우가 함께 나아갈 때 노선영이 한참이나 뒤늦게 골인 지점을 통과한 것이다. 이에 김보름, 박지우가 노선영을 ‘왕따’ 시킨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고, 두 선수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하루 만에 20만명이 동의해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김보름은 이후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했으며, 문화체육관광부는 특정감사 결과 전략 수립 문제는 있었으나 일부러 왕따 주행을 한 것은 아니라고 결론내렸다. 그러나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그리고 1년이 흘렀다. 김보름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김보름은 “1년 전 오늘 2018년 2월 19일에 평창올림픽 팀추월 경기가 있었다. 지난 1년이라는 시간 동안 정말 저는 힘들었다”라며 ”정신적 고통은 갈수록 깊어져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했고, 몸은 망가질대로 망가져 운동을 다시 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들 정도였다. 운동선수로서의 가치, 희망을 모두 잃었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뉴스1

이어 ”다시 스케이트를 타면서 저는 조금씩 나아졌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면 잊혀질 줄 알았다”며 ”그러나 제 고통은 없어지지 않았다. 그래서 지난 1월 노선영 선수에 대한 인터뷰를 했고 지금도 노선영 선수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썼다.

앞서 김보름은 지난 1월, 채널A ‘뉴스A LIVE’에 출연해 오히려 노선영에게 괴롭힘을 당해 왔다고 주장했다. ‘왕따 주행’ 역시 알려진 것과 달리 노선영이 신호를 주지 않아 벌어진 일이라고 말했다.

김보름은 ”지난 1년이라는 시간 동안 저는 무수한 고통을 참고 또 참으며 견뎌 왔다. 이제는 진실을 밝히고 고통받지 않고 살아가고 싶다”며 ”평창올림픽 당시 수많은 거짓말들과 괴롭힘에 대해 노선영 선수의 대답을 듣고 싶다”고 글을 맺었다.

이에 노선영 측도 입장을 밝혔다.

노선영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무슨 내용인지 확인하겠다”라며 같은 말을 되풀이한 뒤 ”(성폭력 피해자인) 심석희에게 관심을 집중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엔 변화가 없다”라고 밝혔다. - 연합뉴스(2019. 2. 19.)

한편 김보름과 노선영은 19일부터 22일까지 서울, 강원, 충북, 경북에서 분산 개최되는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 함께 출전한 상태다. 김보름은 스피드스케이팅 1500m와 3000m, 매스스타트에 출전하며 노선영은 500m와 1000m에 나선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