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19일 11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2월 19일 11시 05분 KST

레이싱모델 류지혜와 프로게이머 이영호가 과거 낙태 사실을 두고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반박과 재반박이 이어지고 있다.

레이싱모델이자 BJ로 활동하고 있는 류지혜가 전 남자친구인 프로게이머 이영호와 교제 당시 낙태 수술을 한 경험이 있다고 폭로했다. 이영호는 교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낙태사실을) 일방적으로 통보만 받았다”고 반박하며 진실 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논란은 류지혜가 19일 아프리카 BJ 남순이 진행하는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과거 낙태를 했다고 고백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커뮤니티 등에 ‘류지혜가 8년 전 프로게이머 출신 BJ 이영호와 연애했고 이 과정에서 임신과 낙태를 겪었다’는 글이 게재되며 네티즌들의 관심이 이영호에게 쏠렸다.

이영호는 자신의 인터넷 방송을 통해  반박했다. 이영호는 “8년 전에 사귄건 맞다”면서 ”그거(임신사실)에 대해서 모른다. 나한테 이야기한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자기가 실제 친구랑 와서 지우고 왔다고 했다. 아무 말도 없다가 갑자기”라며 ”나한테 사과 안 하면 무조건 고소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류지혜는 이영호의 해명에 대해 재반박에 나섰다. 같은 날 새벽 자신의 라이브 방송을 통해  “친구랑 가서 낙태했고, 영호도 알고 있다”며 ”불법이지만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다. 류지혜는 이어 “영호가 1년 전쯤 정말 자신의 애가 맞냐고 물어봤다. 내 앞에서 미안하다고 울기도 했다”고 말했다. 류지혜는 또 ”같이 간 산부인과, 카톡 캡처가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