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2월 18일 15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2월 18일 15시 49분 KST

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 망언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민주주의가 포용할 한도를 넘어섰다는 지적이다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터져나온 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강력하게 비판했다.

 

ASSOCIATED PRESS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 자리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을 겨냥해 ”우리의 민주화 역사와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며 결국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이라며 ”국회 스스로 부끄러워해야할 자기 부정”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어 ”우리의 자유민주주의는 다양성을 존중하고 각기 다른 생각에 대한 폭넓은 표현의 자유와 관용을 보장한다”면서도 표현의 자유와 관용이 민주주의를 파괴하거나 침해하는 주장과 행동에까지 허용될 수는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너무나 많은 희생을 치뤘고 지금도 아픔이 가시지 않은 민주화운동을 대상으로 오직 색깔론과 지역주의로 편을 가르고 혐오를 불러일으켜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는 행태에 대해 국민들께서 단호하게 거부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5.18 민주화 운동 유공자 검증 논란에 대해 “5·18 민주화운동은 1990년의 광주민주화운동 보상법,1995년의 5·18 민주화운동 특별법, 2002년의 5·18민주 유공자예우법 등 국회가 제정한 법률을 통해 민주화 운동으로 규정되고 보상대상이 됐으며, 희생자와 공헌자를 민주화유공자로 예우하게 됐다” 설명했다.

이어 “1997년부터 5·18이 민주화운동 국가 기념일이 됐고 이후 모든 역대정부는 매년 그날 국가기념식을 거행하며 5·18 민주화운동정신의 계승을 천명해왔다”라며 ”한편으로 지금의 대한민국 헌법은 4·19혁명 부마민주화항쟁, 5·18민주화운동, 6·10항쟁정신의 토대 위에 서 있고 그 민주이념을 계승해 민주공화국과 국민주권 자유민주주의를 선언하고 있다”며 5.18 민주화운동 역사의 승인과정에 대해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곧 3·1운동 100주년”이라며 ”국민이 성취한 국민 주권의 위대한 역사를 계승하고 자부심을 가지면서 다함께 새로운 100년을 향해 나아가길 희망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