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18일 14시 44분 KST

나경원 원내대표가 5.18 망언 의원 징계에 대처하는 방법

물귀신 작전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의 ‘5.18 망언’ 후폭풍이 거세다. 여러 여론조사에서 정당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조사기관은 그 이유에 대해 ‘망언’을 꼽고 있다.

 

 

한편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원내 정당들이 ‘5.18 망언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징계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여기에 대한 해법을 들고나왔다.

나경원 대표는 18일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소집에 대해 적극적으로 응하겠다”며 대신 “(회의를) 전면 공개해 국민의 심판을 받자”고 제안했다.

나경원은 이날 “(윤리특위를) 소집해달라. 해야 할 사안이 쌓여있다”면서 무소속 손혜원(이해충돌 의혹), 더불어민주당의 서영교(재판 거래) 의원의 징계안을 거론했다.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거면 이들에 대한 징계안도 함께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결국 물귀신 작전은 통했다. 이날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징계안 상정은 불발됐다. 하지만 지금 대기 중인 징계안은 더불어민주당만 있지 않다.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은 스트립바 방문 의혹으로, 심재철 의원은 비공개 예산 정보 무단 열람 및 유출 건으로, 김석기 의원은 용산참사 당시 과잉진압 논란 부인 등으로 각각 징계안이 회부된 상태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