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16일 14시 03분 KST

'버닝썬' 마약 판매 의혹 '애나'가 경찰에 출석했다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을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중국인 A씨가 16일 경찰에 출석했다. 일명 ‘애나’라고 불리는 여성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는 이날 오전 이 여성을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버닝썬 사건은 김모씨가 지난해 11월 24일 이 클럽의 보안 요원 및 이사에게 폭행당한 사실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공개하며 알려졌다. 

A씨는 버닝썬에서 VIP 고객들을 상대로 마약을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근엔 A씨가 버닝썬 대표였던 인기 가수 승리와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A씨는 김씨에게 강제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 2명 가운데 1명이기도 하다. 중앙일보는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조사 당시 본명만 말했고 서류나 진술에 ‘애나’라는 말은 전혀 등장하지 않는다. 성범죄 피해자는 1회 조사가 원칙이라 이후에 연락을 시도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서울경찰청은 전담팀을 꾸려 이 클럽 내 성폭행, 물뽕 흡입, 경찰관 유착 의혹에 대해 수사를 하고 있다. 이와 함께 클럽 VIP룸 화장실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유사성행위 영상의 촬영자와 유표 경위 등도 조사 중이다.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