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15일 22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2월 15일 22시 29분 KST

IOC위원장이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유치'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냈다

2020년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남북이 공동 입장한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 유치에 대해 ”올림픽 정신을 보여주는 훌륭한 상징”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바흐 위원장은 15일, IOC와 한국, 그리고 북한 간의 3자 회동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바흐 위원장은 ” 남북 모두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 공동 입장과 남북 단일팀 구성에 매우 관심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북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에 관심을 표명했다”면서 ”공동 유치는 올림픽의 통일력을 다시 한번 보여주는 위대한 상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담에서 2020 도쿄올림픽개막식에 남북한 선수단이 공동입장이 결정됐다. 또 여자농구와 여자하키, 조정과 유도 등 남북 단일팀 출전 종목도 합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