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15일 15시 28분 KST

'5·18 망언' 규탄 토론회에 여야 국회의원 143명이 이름을 올렸다

여야 4당 지도부도 총출동했다

뉴스1

15일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의 국회의원 대다수가 공동으로 주최한 ‘5·18 망언’ 규탄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렸다. 5·18 망언의 책임이 있는 세 명의 국회의원 중 김진태, 김순례 의원 등 두 명에 대한 징계를 사실상 포기한 자유한국당을 규탄하기 위한 자리였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우원식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 대표가 주도한 이날 토론회에는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 국회의원 176명 가운데 143명이 공동 주최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날 현재 정당별 국회 의석수는 민주당이 128석, 바른미래당 29석, 민주평화당 14석, 정의당 5석 등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토론회에서 우원식 의원은 ”한국당은 김진태·김순례 의원이 전당대회를 치르도록 보장함으로써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공당의 길이 아닌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반헌법 세력의 길을 선택했다”며 “5·18을 자신들의 정치적 수단으로 이용하는 극우 정치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국회의원이 할 말이 있고 가려야 할 말이 있다”며 ”국회가 민주주의의 전당인 만큼 민주주의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을 놔둘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민주당 홍영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등 여야 4당 지도부가 함께 참석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여야 의원들은 ‘5.18망언과 극우정치를 규탄한다’는 구호를 외치며 한국당 3인방의 국회의원 제명 의지를 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