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2월 15일 12시 14분 KST

'막노동하는 아버지를 둔 아나운서 딸' 글을 쓴 임희정 아나운서가 감사 인사를 전했다

"나는 개천에서 난 용이다"라고 시작되는 임희정 아나운서의 글은 인터넷에서 큰 화제가 됐다.

뉴스1

블로그 플랫폼 브런치에 ‘저는 막노동하는 아버지를 둔 아나운서 딸입니다’라는 글을 게시해 폭발적인 관심을 받은 임희정 아나운서가 소감을 전했다.

지난 1일, 임 아나운서는 자신의 브런치를 통해 ”나는 개천에서 난 용이다. 부모가 빈궁한 생활을 했다 해도 피나는 노력을 하면 원하는 꿈도 이루고 성공할 수 있다는 이 속담은 나를 설명하는 한 줄”이라는 글을 게시했다.

임 아나운서는 이 글에서 “1948년생 아빠는 집안 형편 때문에 국민학교도 채 다니지 못했다. 1952년생 엄마는 국민학교를 겨우 졸업했다”며 “1984년생 딸인 나는 대학원 공부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나운서라는 직업을 가지며 사람들은 내 직업 하나만을 보고 당연히 번듯한 집안에서 잘 자란 사람, 부모의 지원도 잘 받아 성장한 아이로 생각했다”라며 ”아버지와 어머니는 가난과 무지를 스스로 선택한 것이 아니다. 아나운서라는 직업이 대단한 일도 아니고, 막노동이 변변치 않은 직업도 절대 아님을 너무나 늦게 깨달았다”고 썼다.

또 ”나를 움직인 가장 큰 원동력은 부모였다”며 ”물질적 지원보다 심적 사랑과 응원이 한 아이의 인생에 있어 가장 큰 뒷받침이 된다. 나는 그것을 잘 알아 내 앞에 놓인 삶을 허투루 할 수 없었다. 여유가 없던 부모의 인생에 나는 목숨을 걸고 생을 바쳐 키워낸 딸이었다”고 전했다.

이 글은 14일 인터넷에서 큰 화제가 됐다. 임희정 아나운서의 이름은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고, 일각에서는 서울시에서 활동 중인 동명이인 임희정 아나운서의 사진을 오용하는 해프닝이 빚어지기도 했다.

임 아나운서도 소감을 전했다. 15일 임 전 아나운서는 브런치에 ”고맙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임 전 아나운서는 ”제 글에 감응하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일부 기사에서 사실관계가 잘못 전달된 것을 지적했다.

임 아나운서는 ”저는 광주MBC와 제주MBC에서 아나운서로 근무했고, 현재는 프리랜서로 경인방송 IFM DJ ‘임희정의 고백라디오’라는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라며 ”다른 동명이인 프리랜서 아나운서분의 사진이 잘못 올라간 기사들이 많고, 관련 없는 기사들과 현재 지역 MBC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진 기사들도 있어 사실과 다름을 알린다”고 전했다.

부모님의 이야기를 쓰는 것에 대해 임 아나운서는 ”공식적으로 부모님의 이야기를 쓴 지 1년 반 정도가 지났는데, 최근에 쓴 글이 많은 주목을 받으면서 저도 많이 당황스럽기도 하고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너무 고맙기도 하고 더 잘 써야겠다는 많은 책임감도 든다”며 ”다시 한 번 가슴 깊이 감사드린다”고 감사를 표했다.

한편 임 아나운서의 글 전문은 여기를 클릭하면 확인할 수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