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2월 14일 21시 38분 KST

오세훈은 원래 오늘 당대표 연설에서 '5.18'을 이야기하려 했다

오늘 자유한국당 합동후보 연설회가 있었다.

뉴스1

2월 14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는 자유한국당 2·27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의 합동연설회가 열렸다. 황교안 전 총리는 ”자유한국당이 나의 첫사랑”이라고 강조했고, 김진태 의원은 ”촛불에 놀라 다 도망갈 때 당을 지킨 사람 누구냐”며 자신을 드러냈고, 오세훈 후보는 ”이제 박근혜 전 대통령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날 오세훈 후보의 연설문에 원래 5.18광주민주화 운동에 관한 내용이 적혀 있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14일 방송된 ‘JTBC 뉴스룸‘은 ‘비하인드 뉴스’ 코너에서 오세훈 후보 캠프측이 사전에 담당기자들에게 배포한 연설문이 있었고, 1시간 30분 후에 최종본으로 배포된 연설문이 있었는데 두 연설문을 비교할 때 차이가 있는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Huffpost KR
JTBC

최근 자유한국당 이종명, 김순례 의원이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서 한 망언을 지적한 내용이다. 보도에 따르면 처음 연설문에 있었던 내용은 아래와 같다.

정신 못차린 당소속 국회의원들이 5.18을 폄훼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은 죄가 없다. 탄핵은 잘못된 것이라는 말을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수많은 국민이 희생된 5.18을 근본부터 부정하는 어처구니 없는 짓을 하는 정당을 국민들이 지지하겠습니까?

‘JTBC 뉴스룸’은 연설문이 수정된 이유에 대해 오세훈 후보 캠프 관계자의 말을 인용했다. ”처음에는 참모들이 초안을 만드는데 후보가 최종적으로 본인의 어법에 맞게 다듬는다. 그래서 바뀔 수 있다.” 하지만 어법에 맞게 다듬은 게 아니라, 내용을 삭제한 것이다. 

실제 연설에서 오세훈 후보는 5.18 관련 망언에 대해서는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아래는 최종 연설문 내용이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당원동지 여러분! 
충청의 사위 오세훈, 인사 올립니다. 

저는 요즘 잠이 오지 않습니다.  
내년 총선에서 이기지 못하면 여당에서 입버릇처럼 이야기하는 
20년 장기집권이 현실이 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입니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우리는 서울에서 구청장 한명,  
경기도 전체에서 도의원 한명, 
인천에서 시의원 한명 당선되는 궤멸적 패배를 당했습니다.

내년 총선은 반드시 이겨야겠지요? 

이번 전당대회는 그 중요한 내년 총선을 이끌 간판이자 
얼굴을 뽑는 대회입니다. 

여러분, 많이 부족한 저 오세훈이지만,  
오세훈만이 내년 총선을 승리로 이끌 수 있다고 감히 말씀드립니다.

황교안 , 김진태 후보, 물론 훌륭합니다. 
그러나, 적어도 수도권에서는 필패입니다. 
왜냐구요? 
정당 지지율이 아직 민주당의 절반밖에 되지 않는 수도권에서 이기려면, 
중간지대 중도층 부동층의 표심을 얻어야 합니다. 

수도권 중도층은 정치와 이념에는 별 관심이 없습니다. 
내 생계가 가장 중요하고, 취업이 인생 최대 관심사입니다.
바로, 총선을 승리로 이끌려면 우리들끼리가 아닌,  
국민 마음 속으로 들어가야 한다는 말입니다.  
국민이 오세훈을 보면 무슨 생각이 납니까? 
저는 1000만 시민의 생활을 보듬은 지방행정가 출신입니다. 
생계를 챙기고, 곳간을 채웠습니다, 
오세훈법을 만들어 썩은 정치판, 부패한 선거를 확 바꾸었습니다.
생활 보수, 개혁 보수가 생각납니다. 

황교안, 김진태 후보를 보면 무슨 생각이 납니까? 

황교안 후보는 공안 검사 였습니다.  
스스로 최대업적을 통진당 해산이라 자처합니다. 

김진태 후보는 당이 어려울 때 열심히 싸웠고,  
당의 이념과 박근혜 대통령을 위해 노력해 온 것, 분명합니다.

두분 다 훌륭한 이념형 지도자입니다.  
우리 당의 정체성에도 맞는 강성 보수임이 분명하고, 
여러분이 열광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만.. 

그러나, 그러나, 여러분! 
여러분이 매일 만나는 이웃, 평범한 시민들은  
하루 하루 먹고살기에도 정신없이 바쁜 분들입니다. 
어느 당이 대학 졸업하고 놀고 있는 내 새끼,  
취업될 수 있도록 경제를 살릴까,  
어느 누가 하루 매상을 두 배로 오르도록 경기를 살릴까, 
이것이 판단의 중요한 기준입니다. 

박빙승부처 수도권과 중부권에서는,  
정치 싸움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바로 이분들의 표심을 얻어야 이길 수 있습니다. 

당원 동지 여러분! 

두분, 강성 보수로는 정치와 이념에 관심없는 무당층의 마음을 얻는 데 
분명한 한계가 있습니다. 

생활 행정가 오세훈이 생계를 챙기고 곳간을 채우는 민생지도자로서, 
합리적 개혁 보수주자로서,  
수도권 중부권 총선, 반드시 승리로 이끌겠습니다! 
이것이 바로, 언론에서 말하는 오세훈의 강점, 확장성입니다.

그런데, 왜 자꾸 수도권을 이야기 하냐구요? 
바보라서가 아닙니다. 
충청은 27석, 영남은 65석인데,  
서울 경기 인천 수도권은 122석이나 됩니다. 
충청과 영남의 우리당 지지율은  
이미 안심할 수 있는 수치에 근접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충청, 영남의 대부분을 이겨도,  
수도권에서 패하면 총선은 참패입니다. 

당원 동지 여러분! 

이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그 분을 버리자, 용도 폐기하자는 뜻이 절대 아닙니다.  
저도 그분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픕니다. 

그러나, 내년 선거에서도 박근혜 대통령이 화두가 된다면 
우리는 필패입니다.  
국민 눈에는 우리의 불행했던 과거가 떠오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불행히도, 불행하게도, 황교안 김진태 두분을 보면 
어쩔 수 없이 박근혜 대통령이 생각납니다. 
총선 필패입니다. 
여러분, 과거를 보지 말고 미래를 보고 선택하셔야 합니다. 
여러분의 선택이 내년 총선을 좌우합니다. 

이겨야 합니다.  
총선에서 이겨야 감옥에 계신 두분 전직 대통령,  
공정하게 역사적인 평가, 받을 수 있지 않겠습니까? 
이겨야 이 문재인 정부 경제 무능, 안보 부실, 오만방자한 20년 집권론, 
응징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이겨야 정권 탈환해서 우리의 한을 풀 수 있지 않겠습니까?

이 오세훈이 해 내겠습니다. 
총선 승리, 정권 탈환! 오세훈이 해 내겠습니다. 

야당일 때 들어와 두번의 정권을 창출했던 저력으로,  
야당의 엄혹한 환경에서 서울시장을 두번 거머쥐었던 그 저력으로 
반드시 해 내겠습니다! 

이겨본 사람, 선거를 아는 사람, 저 오세훈이 진짜입니다.
충청의 사위, 기호 2번 오세훈  
여러분의 힘으로 해 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