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2월 14일 17시 33분 KST

오세훈·김진태·황교안이 당대표 등록 후 첫 연설에서 지지 호소하며 한 말들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자 첫 합동연설회가 열렸다

뉴스1
자유한국당 2.27전당대회 당대표에 출마한 김진태 후보, 오세훈 후보, 황교안 후보가 14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충청·호남권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잡고 있다. 

자유한국당 2·27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황교안, 오세훈 후보, 김진태 후보가 첫 후보자 합동연설회에서 격돌했다. 이들은 서로 상대방과 차별화하며 자신의 지지를 호소했다.

 

오세훈 ”불행히도 황교안과 김진태를 보면 어쩔 수 없이 박근혜가 생각난다”

 

오세훈 후보는 14일 오후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첫 후보자 합동 연설회에서 황, 김 후보를 겨냥해 ”훌륭하지만 적어도 (차기 총선)수도권 선거에서는 필패”라고 화살을 날렸다.

오 후보는 ”황 후보는 공안 검사였다”며 ”스스로 최대 업적을 통진당 해산이라고 자처했다”고 말했다. 또 ”김진태 후보는 당이 어려울 때 열심히 싸웠고 당의 이념과 박근혜 대통령을 위해 노력해 온 것은 분명하다”고 했다.

또 ”이제 박근혜 전 대통령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그 분을 버려야 한다. 용도 폐기하자는 뜻이 절대 아니다. 내년 선거에서도 박 전 대통령이 화두가 되면 우리는 필패”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불행히도 황교안, 김진태 후보를 보면 어쩔 수 없이 박 전 대통령 생각이 난다”며 ”과거를 보지 말고 미래를 보고 선택해야 한다”며 자신의 지지를 호소했다.

 

김진태 ”촛불에 놀라 다 도망갈 때 당을 지킨 사람 누구냐”

 

김진태 후보는 ”촛불에 놀라 다 도망갈 때 당을 지킨 사람이 누구냐. 그 북풍에도 여러분과 손잡고 끝까지 싸운 사람이 누군가”라며 오, 황 후보와 차별화 했다.

그는 세대교체론을 내세우며 ”이번에야 말로 세대교체를 화끈하게 해 보자”며 ”지금 당 대표 후보들 중 현역 의원은 저 밖에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어 ”제가 나이가 젊어서 안 된다고 하는데 전 이미 56세다. 그 나이가 젊은가”라며 ”제가 당대표가 되면 한국당은 이제야 말로 비로소 확실한 우파 정당이 된다”고 목청을 높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이 저의 첫사랑이다”

황교안 후보는 ”우리 한국당, 참으로 힘들고 고통스러웠던 가시밭길을 넘어 오늘 이 자리까지 왔다. 이제 통합의 울타리를 넓히고 혁신의 속도를 높여, 총선 승리와 정권교체의 길로 나가야 한다”며 ”그 첫 관문이 이번 전당대회”라고 주장했다.

그는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오세훈·김진태 후보를 거론 ”우리 모두 정정당당하게 경쟁하고 당과 나라를 위한 일에는 무한대로 협력하면서, 새로운 미래를 함께 열어나가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서로에게 손가락질하는 일은 이제 그만 끝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황 후보는 ”문재인 정권의 경제폭정으로 국민의 삶이 도탄에 빠졌다”며 ”자영업자, 소상공인, 중소기업들은 줄줄이 문을 닫고 청년들과 가장들의 일자리가 사라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모두가 함께 뛰는 넓고 자유로운 빅텐트를 만들겠다”며 ”자유우파 시민사회는 물론, 노동·환경·청년·여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건강한 시민단체와 정책네트워크도 구축하겠다”는 공약도 내놓았다.

그는 ”저는 이제 정치를 시작했다. 한국당이 저의 첫사랑이다. 저에게는 챙겨야 할 사람도, 계파도 없다. 저에게는 오로지 당원동지 여러분과 국민뿐”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