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14일 18시 09분 KST

문 대통령이 최저임금 문제를 놓고 자영업자들과 직접 대화를 나눴다

최저임금 인상의 부작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과 만나 ”최저임금 인상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의견도 충분히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저임금이 (자영업의) 어려움을 가중시킨 측면도 있었으리라 생각한다”는 말도 건넸다.

뉴스1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가진 ‘자영업·소상공인과의 대화’ 인사말을 통해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한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자영업과 소상공인들의 형편은 여전히 어렵다. 과다한 진입으로 경쟁이 심한 데다 높은 상가임대료와 가맹점 수수료 등이 경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저임금 인상도 설상가상으로 어려움을 가중한 측면이 있었으리라 생각한다”며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작용을 직접 언급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자영업은 우리 경제의 매우 중요한 한 축”이라며 ”올해는 자영업의 형편이 나아지는 원년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앞으로 △2022년까지 자영업자·소상공인을 위한 18조원 규모의 전용 상품권 발행 △골목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 추진 △전통시장 적극 활성화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 본격 시행 등을 통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보호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문 대통령 자신이 ”골목 상인의 아들”이라는 사실도 공개했다. 그는 ”제가 어릴 때 부모님이 연탄 가게를 하신 적도 있었는데 저도 주말이나 방학 때 어머니와 함께 연탄 리어카를 끌거나 배달을 하기도 했다”며 “그 시절 우리 국민은 그렇게 가족의 생계를 지켰고 희망을 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골목 상인과 자영업자들의 삶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여러분의 오늘이 힘들어도 내일은 희망을 가지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문 대통령이 현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자영업자·소상공인을 청와대로 초청해 대화를 나눈 것과 관련해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대기업·중소기업과 별도로 분리해 만난 것은 역사적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최 위원장은 ”소상공인연합회장으로 마무리 발언을 통해 최저임금이나 카드수수료 인하 등과 같은 주제는 불편할 수도 있지만 대통령이 얘기를 잘 들어줘 고맙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했다”며 ”소상공인들은 지금 처해진 상황이 척박하고 대통령과의 소통 부재로 아쉽게 생각하는 부분이 있었지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해 애정을 가지고 해결해보려는 의지를 보여 대통령에 한발 다가갈 수 있는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