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9년 02월 13일 13시 19분 KST

밸런타인데이에 커플이 가장 즐겨찾는 여행지는 어딜까?

'가장 로맨틱한 도시'

밸런타인데이는 이제 단순히 ‘초콜릿을 주고 받는 날’이 아니라 커플냄새 물씬 풍기는 이벤트의 날로 변하고 있다. 옵션이 다양해지고 있는 만큼 이날을 맞아 특별한 시간을 보내는 커플들도 늘어가고 있으며 여행을 떠나는 커플들도 많아지고 있다.

 

Burak Karademir via Getty Images

 

그러면 밸런타인데이에 커플이 가장 즐겨찾는 여행지는 어딜까? 스카이스캐너가 2월 한 달간 성인 2명을 기준으로 항공권 및 호텔이 가장 많이 검색된 상위 10개 도시를 분석한 결과 일본 오사카가 2년 연속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를 차지했다.

오사카는 올 2월 한 달간 항공권 및 호텔 예약 검색률 상위 10개 도시 중 각각 15%, 23%를 기록했다. 작년에도 항공권 및 호텔 검색률 상위 10곳 중 각각 21%, 25%를 차지하며 2월의 로맨틱한 도시임을 입증했다.

실제로 소셜미디어나 블로그 등에서는 오사카 커플 여행 후기를 흔하게 볼 수 있다. 거리고 가깝고 체류비용도 비싸지 않은 데다가 볼거리, 먹거리가 많아서 커플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 때문이다.

 

Alexander Spatari via Getty Images

 

‘일본의 부엌’인 오사카는 맛집이 많고 물가는 한국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기 때문에 비용 부담도 덜하다. 또 오사카행 항공편이 많아 저렴한 표를 구하기도 쉬운 편이다.

특히 오사카에서 열차를 한 번 타면 고베나 교토 같은 도시를 들를 수 있기 때문에 인기가 많다. 오사카의 ‘햅파이브 관람차‘, ‘천만달러 짜리’라고 불리는 고배의 야경, 일본의 낭만적인 옛 거리를 즐길 수 있는 교토까지, 볼거리가 넘쳐난다.

 

Kammy Leung / EyeEm via Getty Images

 

오사카 다음으로 인기있는 지역은 한국의 제주도다. 제주도는 올해 항공권 검색량 상위 10곳 중 2위(13%)를 차지했다. 제주도는 각종 TV 프로그램에서 데이트 여행지로 촬영되기도 했다. 이것만 잘 챙겨봐도 계획을 쉽게 짤 수 있다. 특히 올 겨울은 예년보다 기온이 따듯해 제주도에는 벌써 유채꽃이 폈으며 매화 등 봄꽃들도 꽃망울을 틔울 준비를 하는 만큼 로맨틱한 여행지로 제격이다.

 

PRImageFactory via Getty Images

 

오사카와 제주도 다음으로 항공권 검색률이 높은 도시는 일본 후쿠오카(11%), 태국 방콕(11%), 베트남 다낭, 일본 도쿄(10%), 홍콩, 대만 타이베이 (9%), 필리핀 세부(7%), 일본 삿포로(6%)가 순이다.

스카이스캐너 측은 “밸런타인데이를 맞이해 특별한 이벤트를 계획하는 이들에게 해외여행도 하나의 선택지가 되고 있다”며 “저비용 항공사의 노선 확장으로 인해 항공권 가격이 낮아지고 자유여행을 한 이들이 많아지면서 젊은 연인들에게 해외여행은 평범한 데이트 코스로 자리 잡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