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13일 11시 14분 KST

교육업체 '스카이에듀' 회원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현재 수험생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항의글이 쇄도하고 있다.

스카이에듀

수능 및 입시 관련 인터넷 강의와 상담을 제공하는 교육업체 ‘스카이에듀’의 고객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유출된 개인정보는 이름과 아이디,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비밀번호 등이다.

13일 스카이에듀를 운영하는 주식회사 현현교육과 현현교육의 모기업 에스티유니타스에 따르면, 현현교육이 보유한 작년 10월 12일 이전 가입 회원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현현교육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고객의 개인정보 일부가 침해된 사실을 인지했으며, 방송통신위원회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공조를 유지해 대응 중”이라고 전했다.

유출 범위에 대해서는 ”회원별로 개인정보 유출범위가 다르며, 비밀번호는 암호화된 상태라 유출됐더라도 안전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스카이에듀 측이 유출 사실을 최대한 숨기려고 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스카이에듀는 ‘www.skyedu.com’과 ‘skyedu.conects.com’ 두 가지 도메인을 통해 접속할 수 있는데, 포털 사이트에서 검색하면 보이는 도메인은 ‘skyedu.conects.com’이다. 그러나 개인정보 유출 관련 안내문은 ‘www.skyedu.com’에서만 확인할 수 있어 이런 비판이 제기된 것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에 대해 에스티유니타스 관계자는 ”도메인 ‘www.skyedu.com’만 운영되던 과거에 가입된 회원 개인정보만 유출됐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현현교육 측은 정확한 유출 규모와 향후 처리 방침, 보상 여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현재 트위터 등 소셜 미디어와 수험생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항의와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글들이 쇄도하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