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2월 09일 14시 44분 KST

나경원이 "'5·18 폭동' 발언은 자유한국당의 입장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일부 한국당 의원들이 5·18 민주화 운동을 “광주 폭동”이라고 부르고 유가족들을 “괴물집단”이라고 칭해 논란이 됐다.

뉴스1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에서 연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서 5·18 민주화 운동을 “광주 폭동”이라고 부르고 유가족들을 “종북좌파가 만든 괴물집단”이라고 칭해 논란이 된 가운데,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9일 나 원내대표는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일부 의원들의 발언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자유한국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높이 평가한다”고 전했다.

또 ”지난 1995년 12월21일 김영삼 정부 때 5.18특별법이 제정돼 민주화운동으로 역사적 가치가 재조명돼 오늘에 이르렀듯이 자유한국당은 광주시민의 희생과 민주주의를 향한 열망과 헌신이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나 원내대표는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으나, 정치권이 오히려 사회적 갈등을 부추기고 조장하는 것은 삼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5·18 진상규명 공청회’를 두고 쏟아낸 비판과 해명요구에 대한 지적으로 보인다.

앞서 8일, 김진태·이종명 등 한국당 일부 의원들은 보수논객 지만원씨를 초청해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북한군 개입 여부를 중심으로’라는 행사를 진행했다. 지씨는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고 주장하는 대표적인 인물이다. 

뉴스1
지만원씨.

이날 이 의원은 ”광주 폭동이 10년, 20년 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 운동이 됐다. 이제 40년이 되었는데 그렇다면 다시 (폭동으로) 뒤집을 때”라고 주장했으며, 참석하지 않은 이주영, 심재철, 정우택, 조경태, 박대출, 정종섭 의원 등이 뜻을 함께하고 있다고 밝혔다. 거론된 의원들 다수는 이 사실을 부인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등 여야 4당은 한목소리로 이 행사를 질타하며 지도부 차원의 해명과 사과를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