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2월 09일 10시 35분 KST

2차 북미회담 장소는 '베트남 하노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공개했다.

SUSAN WALSH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월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정상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우리 측 대표가 매우 생산적인 회의 후 막 북한을 떠났다”며 2월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화의 진전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길 고대한다”며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의 리더십 아래에 경제 강국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사람들을 놀라게 하겠지만 나는 놀라지 않을 것이다. 나는 이미 그가 얼마나 능력 있는 사람인지 충분히 이해하기 때문”이라며 ”북한은 ‘경제’라는 다른 종류의 로켓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6월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가진 바 있다.

2차 회담에서는 북한 비핵화의 구체적 내용과 실현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PRESENTED BY 호가든